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8℃
  • 흐림강릉 9.6℃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4.4℃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12.5조

반도체 슈퍼사이클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3.37%↑

 

【 청년일보 】 삼성전자가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에 힘입어 2분기 영업이익이 12조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2021년 2분기 잠정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 원, 영업이익 12.5조 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3.65% 감소, 영업이익은 33.26% 증가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4%, 영업이익은 53.37% 늘었다.

 

매출은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며, 영업이익도 반도체 슈퍼사이클이었던 2018년 3분기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다. 특히,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3조 원 넘게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이번 성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역사 반도체다. 2분기 반도체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가 지속되면서 PC용 반도체 판매가 양호했고 서버용 메모리 역시 클라우드 기업의 수요로 가격 강세가 유지됐다.

 

또한, 올해 초 미국 텍사스주 기습 한파로 공정이 멈췄던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이 5월부터 정상 가동하면서 전 분기에 발생한 손실도 최소화했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업황 개선은 빠르게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한다. 특히, D램은 서버를 중심으로 2분기에 큰 폭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3분기까지 D램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서버 물량 증가에 삼성전자가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

 

잠정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분기별 확정 실적은 이달 말에 발표될 예정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