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1.1℃
  • 서울 14.2℃
  • 대전 11.1℃
  • 대구 13.5℃
  • 울산 17.3℃
  • 광주 17.5℃
  • 부산 19.2℃
  • 흐림고창 17.0℃
  • 제주 20.1℃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0.9℃
  • 흐림금산 11.0℃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글로벌 프로젝트 본격화"...CJ제일제당 햇반, 미국 즉석밥 시장 공략

혼합 즉석밥 '멀티그레인', 유통 매장 4천여곳 입점 확정
5년 연구 '온리원' 기술 적용… 美 수출규정∙맛품질 충족

 

【 청년일보 】 CJ제일제당은 미국으로 수출되는 '글로벌 햇반'인 '멀티그레인(multi grain)' 생산 출하식을 부산공장에서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멀티그레인은 2가지 이상 곡물이 혼합된 즉석밥에 소금, 오일 등을 조미해 현지인의 입맛에 맞춘 제품으로, 현미∙자스민, 현미∙퀴노아, 현미∙와일드라이스 등 총 4종으로 구성됐다.

 

수출 전부터 현지 유통 체인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오는 8월 미국 내 월마트, 크로거 등 메인스트림 유통 매장 4천여 곳에 입점이 확정했다.

 

멀티그레인에는 CJ제일제당이 햇반을 통해 27년간 쌓은 연구∙개발(R&D) 노하우와 미국 시장을 겨냥해 5년간 개발한 온리원(Only One) 설비 및 기술이 녹아있다.

 

최적의 열처리와 수분 제어 기술을 적용해 까다로운 미국 수출 규정은 물론 밥알의 부드러운 식감 등 맛품질까지 잡았으며, 미국에서 가장 엄격하고 공신력 높은 Non-GMO 인증도 획득하는 등 건강까지 고려했다는 게 CJ제일제당의 설명이다. 

 

아울러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블라인드 시식 평가 결과 '멀티그레인'은 식감, 풍미, 구매의향 항목에서 평균 4.2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는 미국 프리미엄 즉석밥 브랜드인 SEED of CHANGE 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멀티그레인은 한국 전통 밥공기 형태의 '용기형'으로 출시해 소비자들이 보다 편하게 취식할 수 있도록 했고, 미국 시장 내 주를 이루는 파우치 형태와 차별성을 뒀다.

 

또한 CJ제일제당은 멀티그레인의 경우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하고 있어 향후 시장 전망도 밝다고 전했다. 

 

미국 즉석밥 시장은 해마다 14%씩 성장해 지난해 기준 6천400억원 규모에 이르렀지만 저가 상품 위주로 구성돼 있다. 미국 즉석밥 시장은 2025년에는 1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며,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CJ제일제당이 미국으로 수출하는 햇반, 현지에서 생산하는 냉동볶음밥 등 ‘상품밥‘ 카테고리는 전년 대비 40% 이상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멀티그레인까지 가세함으로써, 햇반 글로벌 프로젝트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멀티그레인 수출을 계기로 7대 글로벌 전략제품인GSP(Global Strategy Product) 사업 대형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차별화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국 만두시장 1위 '링링'을 꺾은 비비고 만두처럼 멀티그레인을 비롯해 치킨, 김치, K-소스, 김, 롤(roll)도 한국 식문화 세계화 대표 제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미국시장에서 지난해 GSP 품목들의 매출은 전년 대비 30% 늘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햇반은 밥을 사먹는다는 개념조차 없던 시절 '10~20년 뒤를 내다보고 미래먹거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탄생한 제품"이라며 "이제 햇반은 국내 시장을 넘어 멀티그레인으로 글로벌로 나아가 전세계인이 즐기는 대표적인 K-푸드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