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7.9℃
  • 구름많음대전 -6.2℃
  • 흐림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0.8℃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5.1℃
  • 구름조금강화 -7.2℃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2.5℃
  • 구름많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中, 국내 주력산업 추격"···"韓 기업 R&D 확대·생산성 제고 시급"

무협, ‘對中 수출 현안 점검 간담회’···무역적자 원인·대응전략 논의

 

【청년일보】 한국무역협회(이하 무협)는 인천 송도에 위치한 와이지-원 본사에서 ‘대중 수출 현안 점검 간담회’를 28일 개최하고, 4개월째 이어지는 대중국 무역적자의 원인 분석과 대응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정만기 무협 부회장의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장품, 식품, 기계 등 품목별 중국 수출기업 8개사와 중국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만기 부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올해 7월까지 원유, 석탄, 천연가스 등 에너지를 제외한 중국의 총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2위를 유지하며 일본(3위), 독일(6위) 등에 비해 선전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다만, 중간재 산업성장 등 중국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중국의 제3국 수출용 중간재 수요가 감소하면서 국내 수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정 부회장은 “올 7월까지 중국의 한국산 중간재 수입은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반도체를 제외하면 -2.7%로 떨어진다”면서 “특히 LCD, OLED 등 디스플레이 수출이 크게 감소했고 국가 첨단전략산업으로 추가 지정하는 등 제품 첨단화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스플레이, 반도체, 전지 등 우리의 주력산업에 대한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선 기업의 R&D 확대와 R&D 생산성 제고가 필요한 만큼, 현금지원과 함께 세제지원을 늘려가면서 대·중소기업간 지원격차 해소 등을 통해 생산성을 지속 높여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정 부회장은 “최근 산업부는 산업기술혁신사업 연구과제 수행자 선정 시 중소기업 등에 대한 가점제를 폐지했다”면서 “이는 R&D생산성을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고 이러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