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2℃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서머너즈 워' 세계 최강자 'TARS' 등극…SWC2022 월드 파이널, 피날레 장식

12일 오후 1시 서울 상암 콜로세움에서 8강전 토너먼트 시작, 월드 파이널 개막
승부 예측·퀴즈 이벤트·전시·포토부스 및 오프닝 세리머니 등 즐길 거리 '풍성'
8강부터 치열한 접전 이어져…4강 호투 끝 'DUCHAN'과 'TARS' 최종 결승전 진출
'TARS', 결승전에서 'DUCHAN' 전술 격파하며 3대 0으로 챔피언 등극 성공
최종 우승자 'TARS', 상금 10만 달러와 메달…'SWC2022' 영예의 우승 트로피 수여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태국어 등 총 14개 언어의 전문 해설로 생중계 돼

 

【 청년일보 】 마침내 올해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우승컵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컴투스는 12일 오후 1시(한국 시간 기준) 서울 상암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2022(이하 SWC2022)' 월드 파이널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오프닝 세리머니는 기대감을 조성하는 10초 카운트 다운 영상으로 시작됐다. 무대 위 'SWC2022' 우승컵 위로 쏟아지는 레이저 쇼와 허준, 악귀참, 야삐 등 한국 캐스터들의 환영 인사가 이어지며 분위기를 달궜다.


올해 SWC의 최종 우승자를 선발하는 이번 월드 파이널에서는 유럽컵, 아메리카컵, 아시아퍼시픽컵 등에서 선발된 총 8명의 선수들이 5판 3선승 토너먼트 대결을 통해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


'RAIGEKI'와 'ISMOO'의 대결로 포문을 열고 'DUCHAN'과 'TRUEWHALE', 'TARS'와 'YUMARU', 'PINKROID~'와 'OSSERU'가 차례로 맞붙으며 준결승전인 4강 진출자를 선발, 마지막 결승전을 통해 우승컵과 세계 최강 타이틀의 주인공을 가렸다.


뿐만 아니라 대회에서는 승부 예측 및 퀴즈 이벤트, 포토부스와 SWC 일러스트 전시까지 현장 관람객들을 위한 즐길 거리가 경기장 1층과 2층에 풍성하게 마련됐으며, 많은 팬들이 입장 시간인 12시 이전부터 현장 이벤트 참여 및 응원을 위해 일찍부터 경기장을 찾아 줄을 지어 질서 정연하게 대기하는 광경도 연출됐다.

 

 

이날 개최된 'SWC2022' 월드 파이널 대회에서는 'TARS' 선수가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준우승은 한국의 DUCHAN이 차지했다.


대회는 5판 3선승 토너먼트로 운영됐으며 8강부터 뜨거운 분위기를 이어 나갔다. 8강에서는 압도적 우위로 분위기를 선점한 'ISMOO'와 'DUCHAN', 풀매치로 극적인 승리를 따낸 'TARS'와 'PINKROID~'가 4강에 진출했으며, 'DUCHAN'과 'TARS'가 연달아 결승전 티켓을 따내 한중전 구도를 형성했다.


올해 대회의 마지막 매치인만큼, 결승전에서는 한치의 양보도 없는 승부가 이어졌다. 'DUCHAN'이 고전하는 사이 'TARS'가 'DUCHAN' 선수의 전력을 잇따라 격파하며 3대 0으로 대망의 세계 챔피언에 등극했다.


최종 우승자 'TARS'에게는 상금 10만 달러(1억3천2백만원)와 메달, 그리고 'SWC2022' 우승 트로피가 수여됐다.


SWC는 지난 2017년부터 올해로 6회째 개최되고 있는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다. 지난 8월부터 약 3개월 간 예선과 지역컵이 진행됐으며, 마지막 월드 파이널을 통해 세계 최강자를 선발하고 올해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태국어 등 총 14개 언어의 전문 해설로 생중계된 이번 월드 파이널은 '서머너즈 워' e스포츠 채널과 아프리카TV, 트위치 등에서 볼 수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