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3℃
  • 맑음제주 1.6℃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코딩 공교육 강화...서울 25개 초교에 전문가 파견

게임 앱, 사물인터넷 활용 무드등 제작 등 교육

 

【 청년일보 】초등학교 코딩 교육 지원을 통한 공교육 강화를 위해 서울교육청이 25개 초등학교에 전문가를 파견한다.

 

서울시교육청은 3일 외부 강사를 활용해 초등학교 코딩 교육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코딩교육'을 12월 한달 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딩 전문가들이 5일부터 30일까지 신강초, 삼각산초 등 총 25개 초등학교에서 사물인터넷 프로그래밍과 블록코딩을 가르칠 예정이다.

 

코딩 교육 내용은 '서울교육청 온라인 SW교육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서울교육청이 10월에 만든 이 플랫폼에는 인공지능(AI), 파이썬(Python), 자바(Jaba), C언어, 아두이노, 블록코딩 등 다양한 코딩 교육 콘텐츠가 올라와 있다.

강사진은 서울교육청의 온라인 플랫폼의 개발자 등 외부의 코딩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강연하며, 학교당 2시간씩 수업이 진행된다.

 

현재 초등학생 코딩 교육은 5∼6학년을 대상으로 한 실과 시간에 이뤄지고 있다. 코딩 교육은 초등학교 교사가 맡으며 1학기 동안 17시간을 가르치게 된다. 컴퓨터 기초를 이해하는 이론 수업과 함께 블록코딩 등 간단한 프로그래밍으로 연산과정을 이해하는 실습이 진행된다.

 

학생들은 장애물을 피하는 게임 등 블록코딩을 이용해 앱을 만들거나 아두이노 회로(사물인터넷 디바이스)를 이용해 디지털 무드등을 만들 수 있게 된다. 아두이노 등 필요한 교구도 제공된다.

 

서울교육청은 사교육 시장에서 주로 사용하던 코딩 심화 교육 내용을 자체 플랫폼에서도 학습할 수 있게끔 지난 10월 플랫폼과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번 달에는 직접 학교에 전문가들을 파견해 코딩 공교육 기반을 확대하려는 중이다. 이후에도 이같은 코딩 교육을 학교 정규 교육과정과 연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