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0℃
  • 대전 23.0℃
  • 대구 23.8℃
  • 흐림울산 24.0℃
  • 광주 24.0℃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9.1℃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다올인베스트 지분 52% 인수...15번째 자회사 탄생(종합)

최종 매각대금 2천125억원...3월 23일 정기 주총 때 거래 종결
"자율 경영 최대한 보장…사명 변경도 내부 의견 존중할 것"

 

【 청년일보 】 다올인베스트먼트가 우리금융지주의 15번째 자회사가 된다.

 

다올금융그룹은 27일 다올인베스트먼트 매각을 위해 우리금융지주와 주식양수도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각 대상은 다올투자증권이 보유한 다올인베스트먼트 지분 52%이며, 매각금액은 2천125억원이다. 양측은 약 4주간의 본 실사를 거쳐 최종 매매대금에 합의했고, 다올인베스트먼트의 정기 주주총회가 예정된 내달 23일 거래를 종결하기로 했다.

 

이번 거래가 종결되면 다올투자증권은 2천125억원 규모의 자금이 확보되면서 재무적 안정성이 향상되고 시장 대응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각이익을 통한 자금 확보로 유동성 우려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올금융그룹 관계자는 "상호 협력적 자세로 협상을 진행한 결과 양측이 만족하는 조건으로 조기에 본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며 "매각을 통해 확보된 자금은 회사의 사업 안정성 강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이번 인수로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종합금융 그룹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

 

거래가 종결되면 다올인베스트먼트는 우리금융의 15번째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인수 후 사명 변경은 다올인베스트먼트 내부 의견을 존중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다올인베스트먼트는 우리나라 1세대 벤처캐피탈인 한국종합기술금융(KTB네트워크)에 뿌리를 둔 업체로, 지난해 말 기준 1조4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사람이 가장 중요한 벤처캐피탈 특성상 맨파워를 관리하는 것이 PMI(인수 후 통합)의 핵심"이라며, "다올인베스트먼트의 경영진, 조직 운영, 투자의사 결정, 성과 보상 등 현재의 시스템을 최대한 보장하고 자율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파견인력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우리은행, 우리PE자산운용과 시너지를 창출해 5년 내 업계 1위 도약을 목표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증권 등 비은행 부문 경쟁력 강화를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