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4.0℃
  • 맑음강릉 30.8℃
  • 맑음서울 34.7℃
  • 구름조금대전 35.1℃
  • 구름많음대구 35.9℃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5.9℃
  • 구름조금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5.1℃
  • 흐림제주 27.5℃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33.5℃
  • 구름많음금산 34.1℃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조금경주시 37.3℃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北, 군사분계선 침범…"경고사격에 북상"

북한군 20∼30명 작업 도구 지참 후 경계선 넘어…일부는 무장
합참 "짧은 시간 동안 50m 이내…길 잃어 침범한 것으로 추정"

 

【 청년일보 】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9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왔던 북한군이 우리 군의 경고사격에 퇴각했다고 11일 밝혔다.


합참은 국방부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9일 낮 12시 30분께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해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며 "이후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전했다.


합참 공보실장 이성준 대령은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현재 DMZ는 수풀이 우거져 MDL 표식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라며 "북한군이 수풀을 헤치며 이동하는 것을 우리 군이 사전에 관측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령은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후 즉시 북상한 점을 고려하면 의도적인 침범은 아닌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이 짧은 시간 동안 50m 이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었으며, 작업 도구를 지참하고 길을 잃어 넘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당시 침범한 북한군 20∼30명 중 다수는 작업 도구를 들고 있었고, 일부는 무장 상태였다고 전해졌다.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9일은 우리 군이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응해 최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한 날이었다. 합참이 관련 사항을 이틀 뒤에 공개한 것은 긴장이 추가로 고조되는 상황을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성준 대령은 대북 확성기 방송에 대한 북한군의 대응 동향에 대해 "북한이 대남 확성기를 설치했으나 아직 대남 방송은 청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