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1.6℃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신한금융그룹,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사명 '신한라이프' 확정

신한 브랜드 토대 글로벌 보험사 도약 의미 담아

 

【 청년일보 】 신한금융그룹은 28일 조용병 회장 및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 CEO, 임원 등 총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추진위원회에서 내년 7월 1일 출범하는 그룹 통합 보험사의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신한금융은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의 고객 및 브랜드 전문가, 금융·마케팅·경영관련 교수진, 보험설계사를 포함한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통합 사명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신한금융은 브랜드 선호도 조사 전 과정을 외부전문기관에 위탁해 투명하게 진행했으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신한라이프를 통합보험사의 사명으로 결정했다.

 

통합 사명인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함께 담아 두 보험사 간 통합의 의미를 잘 전달하고 있다. 또한 신한이라는 강력한 브랜드 기반으로 글로벌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도 담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통합 후 존속법인은 지주 및 양사 CEO, 이사진의 사전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신한생명으로 최종 결정됐다. 또한 양사는 향후 통합 사옥을 마련해 입주하기 전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의 삶 전반(Life-cycle)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관리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통합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