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3.2℃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조금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1.7℃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AI 방역도우미 역할 든든"… SKT '누구 케어콜', 300만 콜 돌파

작년 5월 서비스 론칭 후 약 27만 명 대상자와 3만 3000시간 통화
53개 기관과 '누구 케어콜' 서비스 중… 백신 접종을 돕는 '누구 백신 케어콜'도 상용화

 

【 청년일보 】 SK텔레콤은 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자의 상태를 전화로 모니터링하는 자사의 AI 서비스 '누구 케어콜'이 300만 콜을 넘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정식 서비스 개시 이후 꾸준히 협약 지자체를 늘려간 결과로 해당 기간 누구 케어콜은 약 27만 명의 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자를 대상으로 약 3만 3000시간의 통화 기록을 달성했다.

 

누구 케어콜은 SKT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누구 케어콜의 가장 큰 특징은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 전화를 받는 것만으로 대상자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SKT는 AI 에이전트를 이동통신망(IMS) 상에 구축해 이를 가능케 했다.

 

현재 SKT는 서울시 25개 구를 비롯해 총 53개 기관과 함께 누구 케어콜을 서비스 중이며, 이를 통해 보건소 등 관련 기관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업무를 약 85% 경감했다.

 

또한, SKT는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전화로 접종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 증상 발현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누구 백신 케어콜'도 운영 중이다.

 

지난달 28일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누구 백신 케어콜은 질병관리청 및 충청남도·광주광역시 등 5개 광역 지자체와 서비스 제공 협약을 맺었으며, 지속적으로 협약 지자체를 늘려가고 있다.

 

SKT는 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하기 위해 누구 케어콜과 누구 백신 케어콜의 협약 지자체 확대와 함께 ▲발신 시각 지정 ▲재발신 설정 ▲업무 시간 외 대응을 위한 자동응답 기능 등 방역활동에 도움이 되는 기능을 꾸준히 추가하고 있다.

 

SKT는 누구 케어콜과 누구 백신 케어콜을 협약 지자체에 전면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당장의 이득보다는 사회적 기여를 우선하는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밖에 SKT는 올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독거노인을 위한 AI 전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AI 기술을 활용한 ESG 실천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현아 SKT AI&CO장(컴퍼니장)은 "누구 케어콜과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고 있어 기쁘다"며 "향후에도 AI 기술이 우리 사회에 중요한 ESG 가치를 창출하고 전달하는 방안에 대해 지속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