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8℃
  • 흐림강릉 9.6℃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4.4℃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동학개미 영향력 강화"… 삼성전자, 개인 지분율 8개월 만에 2배 증가

외국인·기관 매도 물량 순매수, 개인투자자 수 500만 돌파 가시화
예금보다 높은 배당 수익률에 인기, 자식에게 증여하는 부모도 늘어

 

【 청년일보 】 외국인 투자자의 삼성전자 주식 매도 공세 속에 올해 개인 투자자의 지분율은 작년 말 대비 두 배 증가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올해 들어 지난 18일까지 삼성전자 주식 3억 9420만 주를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총 주식수(59억 6978만 주)의 6.60%에 해당한다.

 

이는 지난해 연말 기준 개인이 보유한 지분율을 웃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개인의 작년 말 삼성전자 지분율은 6.48%였다. 당시 개인 지분율은 역대 최대였으나 이를 8개월 만에 훌쩍 넘긴 것이다.

 

이에 따라 개인의 지분율은 지난 18일 기준 역대 처음 13%(13.08%)를 넘어섰다. 10%가 채 되지 않는 국민연금과 격차는 더 벌어졌고, 이재용 부회장 등 최대주주(21.18%)와 격차는 좁혔다.

 

개인은 올해 외국인이 순매도한 2억 4288만 주와 기관이 던진 1억 6142만 주를 모두 받아냈다. 삼성전자 주식을 사들이는 데 든 비용은 32조 1278억 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 5일부터 외국인이 9거래일 연속 순매도한 8955만 주를 고스란히 떠안았다. 이 기간 주가는 8만 2900원에서 7만 3900원으로 하락했다. 지난 12일과 13일에는 각각 2110만 주와 3211만 주 등 이틀 동안에만 5321만 주를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개인투자자 수도 5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소액주주(지분율 1% 이하)는 작년 말보다 240만 명 가까이 늘어난 454만 6497명이었다.

 

개인의 삼성전자 주식 매수는 주가 하락에 따른 반등 기대감과 함께 배당 수익률이 예금보다 높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특별배당금을 합쳐 주당(보통주) 2944원을 지급했다. 작년 말 주가의 3.69%로, 올해부터는 분기 배당금도 주당 354원에서 361원으로 올렸다.

 

증여 등의 목적으로 자녀에게 주식을 증여하는 부모도 늘고 있다. 삼성전자의 20대 미만 주주는 2016년 1290명에서 지난해 말에는 11만 5083명으로 5년간 90배 가까이 급증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