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뉴삼성 시대 연다···이재용 회장, 광주 협력업체 방문

사업보국 잇는 '미래동행' 철학 본격 전개 의지 담겨

 

【청년일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후 상생 협력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재용 회장이 광주광역시에 있는 협력회사 '디케이'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이 취임 후 첫 행보로 상생협력 현장을 가장 먼저 찾은 건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는 동행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디케이(DK)'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와 28년간 함께 해 온 협력회사다. 1993년 광주광역시에서 사업을 시작한 디케이는 1994년 삼성전자와 거래를 시작하며 생활가전사업부에 냉장고·세탁기·건조기·에어컨 등의 철판 가공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 회장은 디케이의 생산 현장을 둘러보면서 "협력회사가 잘 돼야 우리 회사도 잘 된다"면서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디케이는 삼성과 거래 당시 매출 7.5억 원, 직원 10명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 2천152억 원, 직원 773명으로 각각 287배, 77배 성장했다.

 

일각에선 협력회사를 방문한 이 회장의 파격적인 취임 첫 행보는 향후 사업보국을 잇는 '미래동행' 철학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겠다는 이 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한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