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3.2℃
  • 서울 23.9℃
  • 대전 22.0℃
  • 대구 22.8℃
  • 울산 23.0℃
  • 흐림광주 25.2℃
  • 부산 25.0℃
  • 흐림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9.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하늘을 가르는 무희의 칼...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기검사 추가

신규 오리지널 직업 등 대규모 업데이트 실시
검기 통한 연속공격 무공 ‘만검귀종’ 활용 특징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 통해 풍성한 혜택 제공

 

【 청년일보 】 근거리와 원거리 공격으로 적을 무력화 하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의 세 번째 오리지널 직업 '기검사'가 공개됐다.

 

넷마블은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개발사 넷마블에프앤씨)'에 신규 오리지널 직업 '기검사'를 추가하는 등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검사'는 원작에는 등장하지 않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의 세 번째 오리지널 직업으로 '기검'을 통한 근거리 공격과 '어검'을 활용한 원거리 공격을 바탕으로 적을 무력화 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무공으로는 원거리에서 적에게 수많은 검기를 내뿜고 8회에 걸쳐 치명적인 공격을 가하는 '만검귀종' 등이 있다.

 

이와 함께 넷마블은 붉은신석 특별상점, 고대 수호령 '극'과 기간제 칭호 및  'MAVE: 마을'과 수화 계곡 등 다양한 콘텐츠도 공개했다. 고대 수호령 '진' 보다 높은 등급인 고대 수호령 '극'은 진화 재료로 소모한 '고대 수호령 '진'의 1차 및 2차 특수옵션을 그대로 유지하는 한편 피해상쇄 증가 능력치를 추가로 제공한다.

 

'붉은신석 특별상점'은 5월말 업데이트 전까지 이용 가능한 기간 한정 상점으로 출석 등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총 4만개의 '붉은신석'을 활용해 붉은신석 특별상점 내에서 붉은 수호령 패키지, 붉은 성물 지원 패키지 등을 구매할 수 있다.

 

'기간제 칭호'는 '비무', '용오름 전장' 등 다양한 전장 콘텐츠에서 상위 순위에 등극하는 이용자들에게 부여되는 콘텐츠로 '기간제 칭호'를 받은 이용자에게는 능력치 증가 효과가 발동된다.

 

내달 말까지 이용할 수 있는 'MAVE: 마을'은 버추얼 아이돌 그룹 메이브를 테마로 하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최초의 콜라보레이션 마을이다. 이용자는 4월 말 업데이트 전까지 'MAVE: 마을'에서 NPC와 대화하면 일정시간 동안 경험치 획득량이 증가하는 효과를 부여받는다.

 

4월 말 업데이트 전까지 이용할 수 있는 캠페인 이벤트 지역 '수화 계곡'은 갑작스러운 기상 변화로 살 곳을 잃어버린 '서화족'이 꽃과 풀이 가득한 '수화 계곡'을 차지하기 위해 '수화 마을'을 공격하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용자는 '수화 계곡' 내 몬스터를 처치하면 '홍문진기 성장 재료', '던전 입장권 조각' 등을 얻을 수 있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출석만 해도 '붉은신석', '최상급 수호령 10+1 티켓' 등 풍성한 아이템을 제공하는 '기검사의 붉은신석 지원 28일 출석부' 이벤트를 5월 초 업데이트 전까지 진행한다.

 

또 내달 말 업데이트 전까지 진행하는 '수화 마을 수호 작전', '수화 계곡을 지켜라!', '판도라 챌린지' 등의 이벤트를 통해 주어지는 미션을 완료하면 '수화 주화','수화의 이슬', '판도라의 상자' 등 다채로운 아이템을 제공한다. '판도라의 상자'의 경우 특별 아이템인 '이모션: [MAVE:]'을 비롯한 '최상급 보석 10+1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12월 6일 출시한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 & 소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