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넥슨, '히트2' 첫 크로스 인터 던전 '공허의 격전지' 전격 공개

'EPISODE 5. 공허의 그림자' 장식하는 대망의 첫 크로스 인터 던전 오픈
'점령전'·'토벌전'·'보스 레이드' 등 최강의 모험가 가리는 '대규모 전장'
신규 클래스 등급 '불멸' 및 성장 시스템 '각성'으로 더욱 강력한 힘 경험
'히트 THE 감사제' 이벤트, 고대 등급 클래스·펫 소환권·복구권 등 선물

 

【 청년일보 】 넥슨은 20일 자회사 넥슨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PC MMORPG '히트2'에 크로스 인터 던전 '공허의 격전지'를 포함한 'EPISODE 5. 공허의 그림자' 업데이트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히트2'의 첫 크로스 인터 던전 '공허의 격전지'는 15개 서버 이용자들이 만나 격돌하는 대규모 시즌제 콘텐츠다. 3주간 진행되는 한 시즌에 걸쳐 매주 던전 내 각 층이 순차적으로 오픈돼 점령, 변이체 및 보스 몬스터 토벌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자들간 경쟁할 수 있으며, 시즌 종료 후 많은 포인트를 획득한 길드와 개인에게는 특별한 보상 아이템이 주어진다.


'공허의 격전지' 1층에선 점령전으로, 2·3층에선 각각 특별 몬스터를 공략하는 토벌전과 보스 몬스터 '로드 아라운'을 처치하는 대규모 레이드로 자웅을 겨루게 되며 던전 플레이를 통해 신규 장신구 '캄파넬라', 첫 전설 장비 '끝없는 심연의 글러브' 등 높은 가치의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시즌 종료 후에는 누적 획득한 포인트에 따라 전설 스킬 제작 재료를 비롯해 각종 소환권, 신규 아이템 '각성의 기운'과 '불멸의 기운' 등이 보상으로 지급된다.


성장 시스템 '각성'과 클래스 최상위 등급 '불멸'도 새롭게 도입했다. 먼저, '각성의 기운'을 모아 제작 가능한 '응축된 각성의 정수'를 사용하면 영웅 등급 이상의 클래스를 총 2단계까지 각성시킬 수 있다. '각성'이 완료된 클래스를 보유한 이용자는 '불멸의 기운' 아이템을 통해 대폭 상향된 공격 속도와 스킬 강화 보너스 효과 등을 지니고 있는 '불멸' 클래스를 승급 및 획득할 수 있다.


아울러 전체 클래스에 신규 전설 스킬과 공용 패시브 스킬을 선보여 클래스 고유의 콘셉트를 부각하고 색다른 전투 양상을 구현했다. 추가 클래스 리뉴얼의 일환으로 '보주', '지팡이' 클래스의 밸런스 조정도 함께 진행했다. 방치모드 선택 기준 변경, 데미지 표시 추가 등 편의성 개선도 실시했다.


이 밖에도 넥슨은 대규모 업데이트를 맞아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는 '히트 THE 감사 대축제' 이벤트를 시작한다. 내년 1월 31일까지 게임에 접속하면 출석 일자에 따라 고대 등급 클래스와 펫을 획득할 수 있는 '계시자의 고대 클래스 선택권', '이블리스 키키 확정 소환권'과 함께 복구권 3종인 '히트 THE 무기·방어구·장신구 쿠폰' 등 다양한 보상을 증정한다. 또, 28일차까지 접속 완료 시 세 가지 복구권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히트 THE 장비 쿠폰 선택 상자'를 선물할 예정이다.


한편, '히트2'는 지난 1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히트2YOU' 영상을 공개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의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이번 영상에는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박영식 PD가 출연해 신규 콘텐츠를 소개하고, 새로운 마법 클래스와 한국-대만 이용자간 대항전 등 대규모 업데이트를 예고하는 내년 로드맵을 발표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박영식 PD는 "한 해 동안 모험가님들이 보내주신 꾸준한 성원에 감사드리며, 내년에도 더 다채로운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히트2'의 'EPISODE 5. 공허의 그림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