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3.6℃
  • 서울 19.3℃
  • 대전 24.7℃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
  • 제주 22.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11월 자체개발 슈퍼앱 출시 목표"...우리금융 'IT 거버넌스' 혁신 추진

FIS 개발 인력 은행·카드로 흡수...IT·개발 운영 직접 수행
계열사 금융 인프라 한데 모은 슈퍼앱 올 11월 출시 목표
생활 밀접형 디지털 신사업 확대...CBDC 개발도 적극 참여

 

【 청년일보 】 우리금융그룹이 최근 비즈니스와 IT 간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금융 트렌드에 발맞춰 그룹 'IT 거버넌스' 혁신에 나선다.

 

이번 IT 개편의 핵심은 기존 IT 운영을 '그룹사 간 위수탁' 방식에서 '그룹사 직접 수행방식'으로 변경했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은 IT 역량을 내부로 한데 모아 올해 11월 그룹 계열사 금융 서비스를 아우르는 '슈퍼앱'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1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우리금융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룹 내 IT 운영 방식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먼저 우리금융은 지난해 그룹 내 IT 자회사인 우리FIS의 개발 인력들을 은행과 카드로 배치하는 데 노사 합의를 이끌내면서 'IT 거버넌스 개편'을 마무리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말, 우리금융 노사는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FIS 3사의 'IT 영업 양수도 계약'을 통해 FIS 직원 중 은행 전담인력 780명, 카드 전담인력 170명이 그룹 계열사 내로 이적하는 데 합의했다.

 

이번 인력 재배치를 통해 우리금융은 ▲연간 150억원의 비용 절감은 물론, ▲개발시간의 효율화, ▲동일조직 원팀 근무(플랫폼 조직 10개 신설) 등을 통해 직원들의 IT 역량 향상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옥일진 우리금융 디지털 혁신 부문 부사장은 "이번 IT 개편을 통해 향후 New Won(가칭)으로 불리는 슈퍼앱, BaaS(비금융 업종과의 제휴를 통한 디지털 채널 확대), 생성형 AI/빅데이터, 디지털자산(STO/CBDC) 등 디지털 사업 추진에 한층 속도를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옥 부사장은 각각의 플랫폼 부서가 개발이 이뤄지면서 정합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부서를 신설해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며 "IT와 비즈가 함께 움직이는 연동체계 구축을 목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금융은 오는 11월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New Won 슈퍼앱과 BaaS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신사업 추진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슈퍼 앱의 경우 은행 뿐만 아니라 카드, 캐피탈, 종금, 저축은행 등이 모두 하나로 연결된 앱으로서 사실상 앱 운영 인프라와 개발 환경 등 보이지 않는 영역까지 새판짜기에 돌입한 셈이다.

 

또한 우리금융은 BaaS 기반 디지털 신사업을 위한 비금융 영역에서 다양한 제휴를 추진, 사업의 영역을 금융에서 ▲모빌리티 ▲여행 ▲부동산 ▲통신 ▲프롭테크 등 생활 밀접형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우리금융은 오는 3월 생성형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AI 뱅커'를 출시해 향후 은행 직원과 동일 수준의 예금 상품 상담 진행을 목표로 한다. 이어 올해 한국은행의 CBDC(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 테스트 일정에 따라 적극적으로 플랫폼 구축에 나설 방침이다.

 

옥 부사장은 "이번 IT 거버넌스 개편이 우리금융의 중대한 모멘텀이 될 것임에 틀림없다"며 "은행, 카드의 IT 자체 개발을 통해 디지털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