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 2억원 돌파…SKT 2위 차지

삼성전자 사외이사 1인당 평균 보수, 전년 대비 11.5% 상승

 

【 청년일보 】 지난해 삼성전자 사외이사 1인당 평균 연봉이 처음으로 2억원을 넘겼다.

 

2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48곳의 사외이사 보수현황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 사외이사 1인당 평균 보수는 전년(1억8천220만원) 대비 11.5% 오른 2억320만원으로 조사됐다.

 

2018년 사외이사 평균 연봉 1억3천700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억원을 넘긴 지 5년 만이다.

 

삼성전자에 이어 SKT가 사외이사 1인당 평균 1억6천870만원을 지급해 연봉 순위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수준이다.

 

3위는 평균보수 1억5천950만원을 지급한 SK스퀘어였고, 삼성물산(1억4천620만원)과 현대자동차(1억1천830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공시가 완료된 시총 100대 기업 중 사외이사 연봉 '1억 클럽'에는 ▲포스코홀딩스(1억1천630만원) ▲SKC(1억1천480만원) ▲네이버(1억1천130만원) ▲LG(1억430만원) ▲LG전자(1억430만원) ▲현대모비스(1억280만원) 등이 포함됐다.

 

반면 2022년 사외이사 1인당 평균 1억원을 지급했던 LG화학은 지난해에는 2% 감소한 9천800만원을 지급, '1억 클럽'에서 제외됐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