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31.6℃
  • 흐림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3℃
  • 맑음울산 31.3℃
  • 맑음광주 31.0℃
  • 맑음부산 28.3℃
  • 맑음고창 31.6℃
  • 맑음제주 28.8℃
  • 흐림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조금금산 30.7℃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위기감 고조 속 새판 짜기"…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 돌입

DX부문, 한종희 부회장 주재…AI 가전 판매확대 전략 논의
DS부문, 25일 전략회의 개최…전영현 부회장 첫 회의 주재

 

【 청년일보 】 3고 현상(고물가·고금리·고환율) 장기화 및 글로벌 복합위기로 경영환경이 전반적으로 녹록치 않은 가운데, 삼성전자가 미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새판 짜기'에 본격 착수한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디바이스경험(DX)부문은 이날 모바일경험(MX) 사업부를 시작으로, 19일 생활가전(DA)·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20일 전사 등의 순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연다.

 

삼성전자는 매년 6월과 12월 각 부문장 주재하에 주요 경영진과 해외법인장 등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고 사업부문별·지역별로 현안을 공유하고 사업목표와 영업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먼저 DX부문 글로벌 전략회의는 수원사업장 등에서 개최되며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이 주재한다.

 

MX 사업부는 이날 회의에서 올해 하반기 출시되는 '갤럭시 Z 폴드·플립6'와 첫 번째 스마트반지 '갤럭시링' 등 웨어러블 기기 등 신제품 판매전략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다음 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DA·VD 사업부 회의에서는 인공지능(AI) 가전과 TV를 앞세운 국내외 판매 확대 전략을 집중 논의한다.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AI 경험을 제공, 'AI 가전=삼성'이라는 공식을 굳히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또한 마케팅 및 디자인 혁신, 고객 중심 멀티 디바이스 경험 활성화, 빅데이터 활용 확대 전략 등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DS) 부문은 오는 25일 화성 사업장에서 전략회의를 연다. 지난달 새로 취임한 전영현 부회장이 회의를 주재한다

 

AI 반도체 핵심인 HBM(고대역폭메모리) 주도권 확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에 있어 고객사 확보 등과 관련한 논의가 오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