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1.5℃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4.0℃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이마트 “미국산 체리, 전년比 가격 15% 저렴”

21일부터 일주일간 할인 행사 돌입..‘레이니어 품종’, 일반 체리보다 당도 높아

 

【 청년일보 】 이마트는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간 미국산 체리 한 팩(400g)을 7900원에, 두 팩 구매 시 3000원 할인한 1만 2800원에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팔았던 체리에 비해 약 15%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해는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에 일조량이 풍부해 생육기에 햇빛을 충분히 받아 미국산 체리의 당도가 매우 높아졌다”며 “특히 이번에 일반 체리보다 당도가 높은 노란빛의 ‘레이니어 품종’ 50톤을 항공 직송으로 들여왔다”고 말했다.

 

이마트가 저렴한 가격에 체리를 판매할 수 있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체리 수요가 감소해, 해외로 수출 되는 체리 물량이 늘어 국내 수입가격이 약 10%가량 하락했기 때문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체리는 지난해 6월~7월 처음으로 바나나를 제치고 수입과일 중 매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2018년과 지난해 체리가 판매되기 시작하는 5월 중순부터 7월까지 수입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8년에는 1위 바나나, 2위 체리, 3위 키위였지만 지난해에는 1위 체리, 2위 바나나, 3위 키위로 순위가 바뀌었다.

 

이완희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올해는 더욱 당도가 높고 저렴한 체리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입과일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재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