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10.6℃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11.9℃
  • 흐림부산 12.5℃
  • 맑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2℃
기상청 제공

[현장스케치]이재용 부회장 가석방, 현장은 지지자와 반대파로 '아우성'

서울구치소 앞 인산인해… 가석방 지지자와 반대파 간 몸싸움
확성기로 정부 비판, 취재 방해 및 노조 측과 신경전도 펼쳐

 

【 청년일보 】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법정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10시 경기도 의왕시 서울 구치소에서 가석방됐다. 지난 1월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재수감된 지 207일 만이다.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이 부회장은 가석방 상태로 남은 형기를 마무리한다.

 

현장에는 취재를 위해 모인 기자 외에도 이 부회장 가석방 결정에 대해 찬성 혹은 반대를 표하는 단체로 북적였다. 이 부회장을 지지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이들이 목소리를 높여 자신의 주장을 펼치는가 하면, 언성을 높이며 신경전을 펼쳤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서울구치소 앞에서 이 부회장의 가석방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이 부회장 지지자는 이러한 기자회견을 방해하고자 현장에 드러눕는 모습을 보였다.

 

전국금속노동조합 역시 이 부회장 가석방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재벌과 권력과 언론이 합심해 이재용을 감옥에서 꺼낸 이상 우리 노동자가 앞으로 할 일은 분명하다. 오늘 여기 모인 우리는 삼성과 이재용이 또 다른 불법을 저지르는지 앞으로 철저히 감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가석방을 지지하는 이들도 곳곳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에서는 이 부회장 지지자와 노조 관계자가 갈등 끝에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상황도 연출됐다.

 

 

 

한편, 이 부회장은 10시 정각 서울구치소 정문을 나왔다. 이전보다 조금 수척해진 모습의 이 부회장은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걱정을 끼쳐드렸다. 정말 죄송하다"며 "저에 대한 걱정, 비난, 우려, 큰 기대를 잘 듣고 있다. 열심히 하겠다"며 짧은 소감을 밝힌 후 정문 한쪽에 대기하던 G80 승용차에 올라 서울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이 부회장이 빠져나가자 지지자, 반대자 모두 자리를 떠나며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