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3.0℃
  • 흐림강릉 9.9℃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9.2℃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11.3℃
  • 맑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7.9℃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더 프레임에 클림트 작품 담는다"…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벨베데레와 협업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유디트’, 에곤 실레 '죽음과 소녀' 등 대표작 17점 아트스토어에 추가
약 1500개 작품을 4K QLED 화질, 다양한 크기의 스크린으로 감상

 

【 청년일보 】 삼성전자가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과 손잡고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선보였다.

 

이번 협업을 통해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유디트’와 에곤 실레의 '죽음과 소녀' 등 벨베데레의 대표 작품 17점을 더 프레임의 아트스토어에 추가했다.

 

더 프레임 전용 작품 구독 서비스 앱 '아트 스토어'는 이번에 추가된 벨베데레뿐 아니라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스페인 프라도, 러시아 에르미타주,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 등 전 세계 40여 개국의 유명 미술관과 협업해 1500점에 달하는 작품을 4K 해상도의 디지털 콘텐츠로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을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제주도립미술관 등과 함께 오프라인 전시회를 개최하고 매달 새로운 주제로 작품을 분류하고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소비자가 보다 더 예술 작품을 쉽게 이해하고 즐기도록 지원하고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벨베데레와의 협업을 통해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집안에서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을 확대해 나만의 홈 갤러리를 집안에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아트스토어를 통해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원작을 생동감 있게 보여주는 QLED 화질과 32형부터 85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스크린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액자처럼 어떤 설치 공간에도 잘 어울리도록 화이트·티크·브라운·베이지 등의 색상으로 구성된 액자형 베젤을 적용하고 있으며, 필요시 베젤만 추가 구매를 통해 간편하게 교체가 가능하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