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1℃
  • 흐림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1.0℃
  • 맑음울산 1.9℃
  • 구름조금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3.2℃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7.7℃
  • 맑음강화 -6.9℃
  • 구름조금보은 -5.5℃
  • 구름많음금산 -4.7℃
  • 흐림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부실채권비율은 '하락', 잠재부실 우려는 '점증'...돈 쌓아놓는 은행권

9월 은행 부실채권비율 0.51%...또 역대 최저 수준
내년 3월까지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 조치
코로나대출 연장 '착시효과'...수면 밑 잠재부실 여전

 

【 청년일보 】 은행권 부실채권 비율이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음에도 은행들이 되레 대손충당금 비율을 늘려 온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금융당국이 2년 가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대출 만기 및 이자 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하면서 잠재부실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아 사전 대비를 통한 경영안정화 차원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4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한 만기연장 등 금융지원은 세번째 재연장이다. 금융당국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을 완화해준다는 조치이나,  이는 곧 금융권의 경영 부담을 키우는 요인이 되고 있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고정이하여신)은 전분기(6월) 말 대비 0.03%포인트(p) 하락한 0.51%로 잠정 집계됐다.

 

부실채권 비율은 이자가 석 달 이상 밀린 비율을 의미하는데, 이는 지난해 3분기부터 5분기 연속 최저 기록을 재차 경신하고 있다.

 

올 3분기 기준 은행권의 부실채권은 11조9천억원으로, 이는 전분기 말 기준과 비교해 3천억원(-2.3%) 줄어든 규모다. 이 가운데 기업 여신이 10조3천억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86.2%를 차지했고, 가계 여신은 1조5천억원, 신용카드 채권은 1천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금융권 안팎에서는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유예에 따른 '코로나 착시'현상이란 분석이 대체적이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은 코로나19 위기 대응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원금 상환의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을 유예해주고 있다.

 

이 같은 정책 기조는 코로나19 여파가 올 상반기 다소 수그러들면서 당초 예정대로 9월 종료될 가능성이 높게 예상됐다.

 

히지만 올해 2분기부터 4차 대유행이 시작되자 금융당국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내년 3월까지 재연장을 결정했고, 이는 향후 정책 지원이 종료되면 잠재 부실이 한꺼번에 드러나면서 중소기업 연쇄 파산이나 자영업자 줄도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작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코로나19 금융 지원 프로그램으로 시행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 유예 조처의 지원을 받은 대출자의 총 대출 잔액은 120조7천억원이다.

 

같은 기간 총 지원금액은 222조원 규모다. 만기 연장이 209조7천억원이며 원금과 이자 상환 유예가 각각 12조1천억원과 2천억원 정도다. 이는 차주가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2회 신청한 경우 매번 지원금액(만기연장된 대출액, 상환 유예된 원금·이자)이 모두 실적으로 인정되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총 대출 잔액 가운데 '고정 이하'(3개월 이상 연체되거나 휴·폐업으로 채권 회수에 상당한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는 여신)로 분류된 여신비율은 약 1.4%, 규모는 1조7천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금융권 안팎에선 국내 금융시장 전체를 위협할 수 있는 부채리스크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지원이 2년 넘게 이어온 만큼, 부실률을 최대한 보수적으로 선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내년 3월 코로나19 금융지원 종료를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실제로 올 3분기 은행권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56.7%로 전분기에 비해 1.6%p 늘어났다. 시중은행은 대손충당금 적립비율은 올해 3월 149.9%에서 9월 말에는 167.1%로 25.2%p 늘어나는 추세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계속된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 유예로 대출 부실을 파악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이에 은행들은 내년 3월에 유예 조치 종료를 대비해 최대한 보수적으로 부실위험에 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