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8.0℃
  • 서울 18.9℃
  • 대전 19.5℃
  • 흐림대구 20.6℃
  • 울산 23.3℃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7.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LG전자 창원 'LG 스마트파크', '세계경제포럼 등대공장' 선정

AI·디지털 트윈 기술로 '지능형 공정 시스템' 구축해 설계·개발·생산 효율화
지상의 5G 물류로봇과 고공 컨베이어 등 입체물류 시스템이 부품 자동 공급

 

【 청년일보 】 LG전자 생활가전의 생산기지인 경남 창원 'LG 스마트파크'가 국내 가전업계 중 처음으로 '세계경제포럼(WEF) 등대공장'에 선정됐다.

 

등대공장은 밤하늘에 등대가 불을 비춰 길을 안내하는 것처럼 첨단 기술을 적극 도입해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이끄는 공장을 말한다. 세계경제포럼이 2018년부터 전 세계 공장들을 심사해 매년 두 차례씩 선발하며, 국내에서는 포스코(2019년)와 LS일렉트릭(2021년)이 선정된 바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LG 스마트파크는 세계 최고의 제품을 생산하는 고객 경험 혁신의 전초기지"라며 "첨단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가전 제조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AI·디지털 트윈 기술로 '지능형 공정 시스템' 구축, 입체물류 시스템이 부품 자동 공급

 

냉장고를 생산하는 LG 스마트파크 1층 로비에 들어서면 오른쪽 벽면에 LED 사이니지 18장으로 만든 대형 화면들이 보인다. 사이니지에서는 '지능형 공정 시스템'이 보여주는 버츄얼 팩토리를 통해 냉장고 생산, 부품 이동과 재고 상황 등 실제 공장의 가동 상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지능형 공정 시스템은 AI, 빅데이터와 시뮬레이션 기술인 디지털 트윈을 결합해 LG전자가 자체 개발했다. 30초마다 공장 안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10분 뒤 생산라인을 예측하고 자재를 적시에 공급한다. 또 데이터 딥러닝으로 제품의 불량 가능성이나 생산라인의 설비 고장 등을 사전에 감지해 알려준다.

 

LG 스마트파크에는 생산라인을 따라 최대 30㎏의 자재를 이송할 수 있는 고공 컨베이어가 설치돼 있다. PCB 기판, 도어 힌지, 정수기 필터 등 냉장고 소형 부품들이 담긴 박스를 컨베이어에 얹으면 물류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고공으로 올린 뒤 부품이 필요한 작업 구간으로 자동 배송한다.

 

생산라인에 설치된 지능형 무인창고는 실시간으로 재고를 파악하고 부족하면 스스로 공급을 요청한다.

지상에는 5G 전용망 기반 물류로봇(AGV)들이 바쁘게 돌아다니며 냉장고 컴프레서나 냉각기 등이 담긴 최대 600㎏의 적재함을 최적의 경로로 자동 운반한다.

 

 

◆ 위험하고 까다로운 작업은 로봇이, 사람은 스마트 공장 컨트롤에 집중

 

LG 스마트파크는 AI가 탑재된 로봇을 투입해 생산 효율은 높아지고 작업 환경은 더욱 안전해졌다. 특히, 로봇이 위험하고 까다로운 작업을 도맡으면서 작업자는 생산라인이나 로봇 작동 상황 등을 모니터링하고 컨트롤하는 데 집중할 수 있다.

 

컴프레서나 냉각기 등 화염이 발생하는 용접 라인의 로봇 팔은 고주파 용접 기술을 딥러닝하고 카메라로 위치를 정밀하게 인식해 균일한 온도와 시간을 맞춰 용접한다. 용접 후에도 로봇이 냉매 누설 여부를 확인한다.

 

20㎏에 달하는 냉장고 도어를 들어 본체에 조립하는 라인에도 볼트 작업을 정확하게 진행할 수 있는 3D 비전 인식 기술을 갖춘 로봇이 투입됐다.

 

LG 스마트파크는 모듈러 디자인 설비와 AI 기술로 고객의 개인화 니즈에 맞춘 혼류 생산이 가능하다. 도어의 색상과 크기가 다른 냉장고나 국내와 미국, 유럽에서 각각 판매할 냉장고 모델 58종을 한 라인에서 동시에 생산한다.

 

◆ 생산성 20% 향상… 친환경 에너지 사용해 탄소 배출량도 감축

 

LG전자는 이번 스마트파크 구축으로 생산성을 20% 향상시켰다. 새로운 냉장고 모델 생산을 위한 라인 개발 및 구축 기간도 30% 짧아졌다.

 

또한, LG전자는 스마트파크에 에너지저장장치(ESS), 건물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 등 친환경 에너지 설비와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에 투입되는 에너지 효율을 약 30% 개선함으로써 탄소배출량도 감축했다.

 

LG전자는 2025년 최종 완공되면 기존 최대 200만 대 수준인 냉장고 생산 능력이 300만 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LG전자는 지능화 공정 기술을 글로벌 생산 법인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