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임시주총 개최···유명희·허은녕 사외이사 선임

용인서 임시 주총 개최···2016년 이후 6년 만에 진행

 

【청년일보】 삼성전자가 2016년 10월 이후 6년 만에 임시주주총회를 연다.

 

삼성전자는 3일 경기도 용인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유명희 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허은녕 서울대 공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산업부 통상교섭실장과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낸 경제통상 분야 전문가로, 통상교섭본부장이던 2020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해 최종 결선에 오르기도 했다.

 

허 교수는 세계에너지경제학회(IAEE) 부회장, 한국혁신학회 회장, 한국자원경제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에너지 전문가다.

 

앞서 한화진 사외이사가 윤석열 정부 초대 환경부 장관으로 지명돼 사임하고, 박병국 사외이사가 5월 갑작스럽게 별세하면서 삼성전자의 이사회 내 사외이사는 4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이날 안건이 의결되면 삼성전자의 이사회 구성은 현재 사외이사 4명, 사내이사 5명에서 사외이사 6명, 사내이사 5명이 된다.

 

내년 3월 정기 주총에 앞서 임시 주총을 소집한 것은 사외이사진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