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26.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2.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올 1분기 당기순이익 9천113억원...전년동기 대비 8.6% 증가

자본비율 적극 개선 노력...보통주자본비율 12% 최초 상회
분기배당 도입 위해 정관 변경...1천억 규모 자사주 취득·소각

 

【 청년일보 】 우리금융그룹은 24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3년 1분기 9천11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측은 1분기 실적에 대해 "전년 동기 대비 8.6%(721억원) 증가한 수준으로 비은행 부문의 대손비용 상승에도 불구, 견고해진 수익 창출력과 전사적인 비용 관리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2조5천5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전분기 대비 은행 NIM 3bp 하락에도 불구하고, 기업대출 중심의 대출 성장과 지난해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기저 효과로 풀이된다.

 

비이자이익은 글로벌 유동성 리스크 발생에 따른 환율 상승 영향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수수료 이익은 CIB 역량 강화에 따른 IB부문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수준을 시현하며 견조한 흐름을 유지했다.

 

그룹 판매관리비용률은 전사적인 비용 효율화 노력에 힘입어 전년말 대비 소폭 하락한 40.4%로 개선세를 이어 나갔다.

 

그룹 대손비용은 2천614억원으로 연체율 상승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약 953억 증가했다. 그러나 이는 그룹 재무계획 범위 내에서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게 우리금융의 설명이다.

 

그룹의 1분기 보통주자본비율은 12.1%를 기록하며 최초로 12.0%를 상회했다. 올해 들어 환율 약 40원 상승 및 벤쳐캐피탈사 인수에도 불구, 우리금융은 지난 2월 발표한 '그룹 자본관리계획'을 꾸준히 추진해 온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한편, 임종룡 회장은 금번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 직접 참석하여 인사말을 통해 그룹 경영 방향 및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피력했다.

 

우리금융은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분기배당 도입을 위해 정관을 개정한 바 있다. 또 전일에도 1천억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소각을 결정·발표한 바 있다.

 

한편 주요 자회사별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8천595억원, 우리카드 458억원, 우리금융캐피탈 393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80억원을 시현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2023년에는 리스크 관리 및 자본비율 관리에 집중하여 미래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상생경영 및 기업문화 혁신 등을 통해 장기 기업가치 제고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