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4분기 반도체 적자 2.2조원대 '축소'…D램 흑자 전환 성공

삼성전자, 4분기 및 연간 실적 발표…DS 부문 영업손실 2조1천800억원
MX 사업부, 지난해 매출 112조4천100억원·약 13조원 영업이익 기록

 

【 청년일보 】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IT 수요감소로 반도체를 담당하는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이 분기 적자 규모를 2조원대까지 축소했다. D램은 재고 수준이 큰 폭으로 개선되며 지난해 1분기 적자 이후 4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각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성적표를 31일 공시했다. 

 

먼저 DS 부문의 4분기 매출은 21조6천900억원, 영업손실은 2조1천800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DS부문은 지난해 ▲1분기 영업손실 4조5천800억원 ▲2분기 영업손실 4조3천600억원 ▲3분기 영업손실 3조7천500억원을 기록했다. 

 

1년간 반도체 적자 규모가 14조8천700억원에 달하지만 메모리 감산효과가 본격화하고 가격 하락세가 멈추며 반도체 사업의 적자 폭은 전 분기 대비 대폭 줄어든 것이다. 

 

메모리는 고객사 재고가 정상화되는 가운데 PC 및 모바일 제품의 메모리 탑재량이 증가하고 생성형 AI 서버 수요가 증가하면서 전반적인 수요 회복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한다는 기조 아래 ▲고대역폭메모리(HBM) ▲DDR5 ▲LPDDR5X ▲UFS4.0 등 첨단공정을 발판으로 시장을 상회하는 비트 그로스(Bit Growth, 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를 기록했다.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인 시스템LSI사업부는 스마트폰 재고 조정이 마무리되면서 부품 구매 수요가 증가하고 '엑시노스 2400'이 주요 고객사 플래그십 모델에 적용되면서 3분기 대비 매출과 손익이 모두 개선됐다. 

 

파운드리는 고객사 재고 조정과 글로벌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시장 수요가 감소해 실적 부진이 지속됐으나 2023년 연간 최대 수주 실적 달성으로 미래 성장 기반을 공고히 했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생성형 AI 수요 확대에 집중하고 HBM3 및 서버용 SSD 중심 첨단 제품 수요에 적극 대응하며 수익성 개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디바이스 경험(DX) 부문 산하 스마트폰 등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경험(MX) 사업부 및 네트워크사업부는 지난해 매출 112조4천100억원과 약 13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은 39조5천500억원, 영업이익 2조6천200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는 신모델 출시 효과가 둔화되면서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해 전분기 대비 매출 및 이익이 감소했다. 

 

다만, 태블릿 제품은 프리미엄 신제품을 중심으로 출하량이 증가했으며 웨어러블 제품도 연말 성수기를 활용해 견조한 판매를 유지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시설투자액은 16조4천억원이다. 이중 반도체는 14조9천억원, 디스플레이는 8천억원 수준이다. 연간으로는 전년과 동일한 53조1천억원이다.

 

메모리의 경우 4분기에도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클린룸 확보 목적의 평택 투자, 기술 리더십 강화를 위한 R&D 투자 확대와 함께 HBM/DDR5 등 첨단공정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한 투자가 지속됐다. 

 

파운드리는 EUV를 활용한 5나노 이하 첨단공정 생산능력 확대와 미래 수요 대응을 위한 미국 테일러 공장 인프라 투자로 전년 대비 연간 투자가 증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시설투자 및 R&D 투자를 꾸준히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