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4℃
  • 구름조금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조금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1.5℃
  • 맑음고창 22.5℃
  • 맑음제주 23.6℃
  • 맑음강화 20.5℃
  • 구름조금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세계 각국 줄줄이 금리 인하…한은, 연내금리 0%대로 낮출까

10∼11월 인하 이어 내년 1분기 추가인하시 1.00%
향후 대내외 여건, 금리 향방을 가르는 중대 변수

 

【 청년일보 】 세계 주요 국가 중앙은행들이 경쟁적으로 기준금리 인하를 면서 한국은행의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한층 더 커지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33%로 기준금리(연 1.50%)보다 0.17%포인트 낮았다.

이는 채권시장에서 한은이 한 차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를 반영한 결과다.

 

시장 전문가 사이에서도 한은이 다음 달 16일 내지 11월 29일 통화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한 차례(1.50%→1.25%) 낮출 것이라는 전망을 놓고는 큰 이견이 없다.
 

경제 성장세가 갈수록 둔화하는 가운데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디플레이션 우려까지 대두하고 있어 한은으로선 금리 동결을 고수할 명분이 줄어든 탓이다.
 

경기 하강기에 접어들었던 지난해 11월 한은의 금리 인상을 촉발했던 가계부채 증가도 어느 정도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시장은 내년에도 한은이 금리 인하를 지속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앞서 미 연준은 지난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번 회의 결정을 두고 '보험성'이라는 점을 재확인하며 기조적인 금리 인하 아니냐는 시장의 의혹을 차단했다. 이에 일각에선 '매파적 인하'라는 평가가 나왔다.

다만, 파월 의장은 금리인하 결정 후 회견에서 "만약 경제가 하강하면, 더욱더 폭넓은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그것(경기하강)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추가 인하 여지를 열어둔 것이다.
 

연준에서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김진일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파월 의장 발언은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잘 풀리지 않고 경기가 나빠진다면 금리를 내리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며 "이는 미중 무역협상이 틀어지는 게 연준이 보는 기본 시나리오가 아니라는 뜻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결국, 연준의 추가 행보와 한은의 내년도 금리 향방은 미중 양국이 향후 무역협상을 어떻게 풀어낼지에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