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0.8℃
  • 박무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2℃
  • 박무광주 18.9℃
  • 박무부산 19.8℃
  • 흐림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6.4℃
  • 흐림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스마트폰에서 양자암호 비화통신 구현"… KT-EYL, 공동 개발

양자난수 생성기와 양자키 분배 시스템 함께 적용해 기존보다 보안성 강화
초소형 양자암호 칩 개발 원천기술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과 협업한 성과물

 

【 청년일보 】 KT가 전용 단말을 사용하지 않고도 양자암호 비화(祕話)통신을 구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비화통신은 전용 단말인 비화기를 활용해 도청을 방지하는 통신 방식이다. 통신 단말기의 음성 데이터를 암호화해 발신하면 수신자는 해당 데이터를 원음으로 전달받는다. 보안이 핵심인 국방 분야와 국가정보기관 등에서 주로 쓰인다.

 

KT가 개발한 양자암호 기술을 적용하면 일반 스마트폰만으로도 비화통신이 가능하다. 따라서 민간 기업에서도 보안 강화를 위한 양자암호 비화통신 시스템을 이전보다 손쉽게 구축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의 핵심은 스마트폰에 연동하면 음성통화를 암호화하는 '양자 보안통신 단말'이다. 비화통신 시 수신자와 발신자의 스마트폰에 각각 양자 보안통신 단말을 연결하면 보안 모드가 활성화되며 통화 내용이 암호화된다. 암호화된 통화 내용은 보안 모드에서 동기화된 '양자암호키'로 복호화된다.

 

KT는 '양자난수 생성기(QRNG)'와 '양자키 분배시스템(QKD)'을 결합한 기술로 보안성을 강화했다. QRNG는 특정 규칙과 알고리즘이 없는 양자난수 배열을 생성하고, QKD는 이 배열에서 양자암호키를 생성해 양자 보안통신 단말에 전달한다.

 

기존에는 QRNG 하나로 암호화했지만, QKD를 추가 적용하면서 정보 보안 수준을 한층 높였다. 양자암호키 없이는 복호화가 불가능하다.

 

KT는 이번 양자암호 비화통신 기술을 국내 보안 스타트업 이와이엘(EYL)과 공동 개발했다. 이와이엘은 미국 공군 보안 시스템 핵심 기술로 선정된 초소형 양자암호 칩 개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기술 개발은 KT가 ITU-T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양자암호 기술력을 상용화 가능한 기술로 구현하고, 중소기업과의 기술 협력과 상생 발전을 추진하는 컨소시엄을 조성해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KT는 보안통신망 분야에서 양자암호 비화통신 기술 경쟁력을 입증했다. 올해 1월에는 전남도청과 해군3함대사령부에 양자암호 비화통신 보안통신망을 구축했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계획'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함께 수행한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운영 과제'의 성과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상무)은 "이와이엘과 KT의 기술력을 합쳐 철통보안 양자암호 비화통신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KT는 국내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확립에 기여하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