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29.9℃
  • 맑음울산 26.7℃
  • 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7.6℃
  • 맑음보은 26.0℃
  • 구름조금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삼성 등 재벌4사 '쏠림심화'...국내 71대 그룹 매출 '절반'

4대그룹 고용 비중 43%...SK 작년 최다 채용
롯데·한화·GS·포스코, 고용 한파 역력

 

【 청년일보 】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이 국내 71개 기업집단(그룹)의 작년 매출과 고용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국내 71개 기업집단 경영 실적과 고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그룹에 속한 계열사 2612곳의 개별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은 1천607조원이었다.

 

매출은 2019년 64개 그룹이 올린 1천617조원보다 다소 감소했으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풀이된다. 71대 그룹의 지난해 매출 규모는 국내 명목 GDP인 1천924조원의 83.5% 수준이다. 특히 삼성의 매출이 333조원, 비중은 20.8%로 가장 컸다.

 

삼성을 비롯한 4대 그룹이 71개 그룹 매출이 절반에 육박하는 48.5%를 차지했다. 현대차 매출은 181조원(비중 11.3%), SK 139조원(8.7%), LG 123조원(7.7%) 순이었다. 4대 그룹의 매출 총액은 778조원 이상이다.

 

 

이어 포스코 60조원(3.8%), 농협 59조원(3.7%), 한화 56조6천억원(3.5%), 롯데 56조4천억원(3.5%), GS 48조원(3%) 등이었다. 71개 그룹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5조원으로 매출과 마찬가지로 2019년에 비해 약 2조원 감소했다. 이중 삼성의 순이익이 20조7천억원으로 전체 조사 대상 중 37%를 차지했다.

 

순이익 2위는 SK그룹으로, 액수는 9조8천억원이었으며 비중은 17.7%였다. 이어 현대차 3조9천억원(7%), LG 3조2천억원(5.8%), 농협 2조9천억원(5.4%) 순이었다.

 

그룹 전체 매출 대비 당기순이익이 차지하는 순익률은 자산 순위 34위인 넥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넥슨의 지난해 매출은 3조2천억원, 당기순이익은 1조1천억원으로 순익률이 35.6%에 달했다. 71개 그룹 평균 당기순익률은 3.5%였다.

 

71개 그룹 전체 고용 인원 중 4대 그룹 소속은 69만8367명으로, 비중은 43%였다. 고용 인원이 가장 큰 삼성전자의 직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26만2127명으로 전년보다 1241명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 현대차가 16만7839명, LG 15만3920명으로 1년새 각각 1000여명씩 늘었다.

 

SK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고용을 가장 많이 늘렸다. SK 직원 수는 2019년 11만544명에서 지난해 11만4481명으로 3937명 증가했다. 4대 그룹은 고용을 확대했으나, 범위를 10대 그룹으로 넓혀보면 97만2945명에서 96만5258명으로 1년새 7687명 감소했다.

 

'고용 한파'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1년새 롯데 그룹 직원수가 7453명, 한화는 3435명, GS 2434명, 포스코 1490명 감소했다.

 

삼성의 매출은 2013년 333조8천920억원까지 커졌으나 현재까지 그 기록을 경신하지 못했다. 고용도 2014년 역대 최고치인 26만5330명을 찍었다가 이후 24만명대로 감소한 뒤 2019년부터 증가하고 있으나 아직 2014년 수준에는 미달한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