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0℃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0℃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3.1℃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4.1℃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탄소중립형 스마트 물관리 촉진"...정부,P4G 후속 사업 추진

수열에너지·수상태양광 보급...디지털 물관리 기술개발

 

【 청년일보 】정부는 지난달 열린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에서 논의된  '탄소중립 스마트 물관리' 관련 사업의 일환으로 탄소중립형 스마트 물관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환경부는 2050년까지 우리나라의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탄소중립형 스마트 물관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강원도 춘천에 수열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수열에너지 확산, 민간영역까지 확대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수상태양광 등 물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를 적극적 활용할 계획이다. 

 

먼저 강원도 춘천에 수열 융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공공 건축물 대상 수열 시범사업 등으로 친환경 수열에너지를 확산해 민간영역까지 확대한다. 신재생에너지를 적극적으로 보급·확산해 화석연료 사용을 절감하고 물 분야 탄소중립을 촉진하기로 했다.

 

물관리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물관리 분야에도 적용한다.

 

댐 수면에 설치하는 수상태양광은 2023년까지 합천댐, 군위댐 등 5개 댐에서 8개 사업(147.4㎽)을 착공하고 2030년까지 2.1gW 규모로 확대한다.

 

 

◆디지털 물관리 기술개발...대덕정수장 부지, 시설을 활용 확대

 

정부는 대전시, 한국수자원공사, 대학(한국과학기술원·충남대) 등과 함께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 상·하수도 분야에서는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 기반으로 국가 상·하수도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스마트 관리체계를 구축, 운영을 효율화하고 안전성을 강화한다.

 

디지털 물관리 기술개발을 위해 대전에 있는 옛 대덕정수장 부지 및 시설을 활용해 관련 기술의 연구 및 실증 시설을 조성한다.

 

탄소중립 스마트 물관리의 신속한 제도적 안착을 위해 관련 법령·사업의 개편도 추진해 댐 주변 지역 지원사업을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탄소중립형 사업 중심으로 전환·촉진하기 위해 '댐 건설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 시행령을 올해 안에 개정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탄소중립 물관리는 국제사회 모두가 지향해야 하는 의무"라며 "물 분야에서도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활용, 스마트체계 구축 등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