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5.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6℃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초대형 신작 등장"… 넥슨, '던파 모바일'로 지각변동 '예고'

넥슨의 올해 최대 기대작 '던파 모바일' 24일부터 정식 서비스
최고 인기 IP 기반 신작, '액션 쾌감' 슬로건으로 원작 매력 '재현'

 

【 청년일보 】 넥슨이 올해 최고 기대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했다. 던파 모바일이 '리니지'·'오딘: 발할라 라이징' 등 MMORPG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구도를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넥슨은 24일 오전 8시 던파 모바일을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정식 출시했다.

 

던파 모바일은 누적 이용자 수 8억 5000만 명, 중국 동시 접속자 수 500만 명, 누적 매출 180억 달러(한화 약 21조 원) 등 각종 지표에서 '최초'의 기록을 쓴 PC 온라인 게임 '던전앤파이터'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한 신작이다.

 

'액션 쾌감'이라는 개발 슬로건을 내걸고 과거 오락실에서 즐기던 수동 조작의 손맛을 고스란히 구현한 2D 액션 게임으로, 아름다운 전설과 비참한 전쟁이 공존하는 아라드 대륙에서 벌어지는 모험가의 여정을 그린다.

 

게임은 ▲귀검사·격투가·거너·마법사·프리스트 대표 캐릭터 5종과 전직 캐릭터 11종 ▲연속 스킬 공격(콤보)으로 상대방과 대결하는 결투장 ▲최대 6명의 이용자가 힘을 합쳐 공략하는 난도 높은 로터스 레이드 ▲캐릭터에 나만의 개성을 입히는 아바타 등 원작의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 플랫폼에 담았다.

 

출시 전날 시작한 양대 앱마켓의 사전 다운로드는 총 120만 건, 사전 캐릭터 생성은 110만 건을 각각 달성했다. 이는 넥슨에서 출시한 모바일 게임 중 가장 많은 사전 다운로드 및 캐릭터 생성 기록이다.

 

넥슨은 국내 이용자의 편의를 고려해 서비스 환경을 구축했다. 던파 모바일에는 최대 100만 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접속할 수 있으며 총 8개의 서버 중 하나를 선택해 캐릭터 생성이 가능하다. 현재 12세 이용가와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으로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모바일 계정과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한 PC 버전도 지원한다. 이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에뮬레이터가 아닌 별도 클라이언트를 내려받아 모바일과 PC에서 동일한 플레이 경험을 느낄 수 있다.

 

던파 모바일에 대한 넥슨의 기대는 매우 크다. 넥슨을 대표하는 IP의 신작이라는 점과 더불어 원작의 인기가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어 코어 이용자 확보가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작의 느낌을 잘 구현한 점도 던파 모바일을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 중 하나다. 지난해 넥슨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테스트에서 참여 인원 중 88%가 원작의 느낌을 잘 구현했다고 응답했으며, 모바일 플랫폼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압도적인 액션성과 수동 전투, 귀검사·격투가 직업의 바디 리뉴얼을 포함한 수준 높은 아트워크 등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윤명진 네오플 총괄 디렉터는 "손으로 직접 조작하는 느낌을 최대한 살려 모험가분들이 원작의 빠르고 호쾌한 액션성을 모바일에서도 즐기도록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최성욱 넥슨 퍼블리싱라이브본부장은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 콘텐츠로 꼽히는 던전앤파이터 IP로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며 "게임의 뛰어난 품질과 안정성에 대해 그 어떤 것과도 타협하지 않는 자세로 모험가분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으로 자리 잡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