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4.1℃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5.5℃
  • 맑음고창 14.5℃
  • 맑음제주 17.4℃
  • 흐림강화 13.7℃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7℃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3.8℃
기상청 제공

DL이앤씨·SK에코, '차나칼레대교'로 유럽 강철 교량상 수상

혹독한 현장 조건서 지진과 강풍 등에 대한 높은 안정성 인정
“향후 고부가가치 글로벌 디벨로퍼 시장 집중 공략해 나갈 것”

 

【청년일보】 `DL이앤씨와 SK에코플랜트가 세계 최장 현수교인 튀르키예(터키) 차나칼레대교를 통해 세계적인 교량 기술력을 입증했다.

 

DL이앤씨는 지난 3월 SK에코플랜트와 함께 준공한 차나칼레대교가 유럽철강공사협회(ECCS)로부터 ‘유럽 강철 교량상(European Steel Bridge Award)’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럽 강철 교량상은 ECCS가 2년마다 시상식을 개최해 수여하는 상이며 뛰어난 기술로 완성된 유럽 곳곳의 강철 교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정한다.

 

양사는 올해 개통한 차나칼레대교를 앞세워 유럽 전역에서 접수된 20여개의 경쟁 프로젝트를 따돌리고 유럽 강철 교량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들은 세계 최장 현수교인 차나칼레대교가 혹독한 현장 조건에서도 첨단 기술로 지진과 강풍 등에 대한 높은 안정성을 갖춰 시공된 점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

 

유럽과 아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차나칼레대교는 앞서 양사가 지난 2018년 4월 착공해 총 48개월간 공사 끝에 준공했다. 총 길이가 3천563m로, 주탑과 주탑 사이의 거리인 주경간장이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다.

 

양사는 차나칼레대교 건설 과정에서 프랑스 에펠탑(320m), 일본 도쿄타워(333m)를 뛰어넘는 세계 최고 높이의 주탑(334m)을 설치했다. 또 세계 최고의 초고강도 케이블부터 초대형 앵커리지와 케이슨은 물론 특수 제작한 비행기 날개 모양의 상판을 사용하는 등 각종 첨단 공법을 통해 K건설의 뛰어난 기술력을 세계에 선보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양사가 현수교와 연결도로를 준공하고 약 12년간 운영한 뒤, 현지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이다. DL이앤씨는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사업 발굴 및 기획부터 금융조달, 시공, 운영까지 담당하며 글로벌 디벨로퍼로서의 존재감도 과시했다.

 

이동희 DL이앤씨 토목사업본부장은 “국산 자립 기술과 자재로 완성한 세계 최장 현수교인 차나칼레대교가 세계에서 기술력을 지속 인정받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No.1 기술력과 디벨로퍼 역량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글로벌 디벨로퍼 시장을 집중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