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7.7℃
  • 흐림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1.7℃
  • 흐림광주 -1.8℃
  • 흐림부산 -1.7℃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7.9℃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이마트, 'PL 퍼스트'..."연말까지 상품가 동결"

"인플레에 저렴한 PL 수요 증가"
노브랜드와 피코크의 가격 동결

 

【 청년일보 】 이마트가 고물가 속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PL(자체 브랜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이에 이마트는 가격 인상은 자제하고 상품 경쟁력은 키워 고객들이 실감할 수 있는 혜택을 늘려가기로 했다.

 

이마트는 자사를 대표하는 PL인 노브랜드와 피코크의 가격을 올해 연말까지 동결한다고 29일 밝혔다. 또 필수 상품들의 품질은 향상시키는 동시에 젊은 고객들을 겨냥한 새로운 상품 개발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마트가 PL 강화에 나선 것은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PL 상품을 찾는 고객 수요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올해 1~8월 노브랜드와 피코크의 점포 매출액은 전년보다 6.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반 제조사 상품(NB)의 매출액 신장률 1.4%의 4.6배에 달한다. 

 

이마트는 “고물가에 지갑이 얇아진 고객들이 가성비 높은 PL 상품을 많이 찾고 있다”며 “PL 상품들의 가격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 고객 혜택을 증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마트가 연말까지 노브랜드 1천500여 개, 피코크 700여 개 모든 상품의 가격을 동결하겠다는 것은 이러한 의지를 담아낸 것이다.이마트는 매장마다 ‘가격 동결’ 메시지를 알리기 위해 포스터, 현수막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노브랜드와 피코크 가격 동결은 이마트 매장 및 SSG닷컴 모두 적용된다.

 

이번 PL 가격 동결은 이마트가 ‘저렴한 가격’을 위해 투입하는 비용의 상당 부분을 PL에 집중하겠다는 뜻이 담겼다는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이마트는 가격 동결 조치는 PL 상품 중에 필수 먹거리와 일상용품이 많다는 점에서 고객들의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 7월 노브랜드 상품 중 생수 우유 물티슈 등 고객 구매 빈도가 큰 25개 주요 상품들의 가격을 일반 상품과 비교했을 때 노브랜드 상품이 평균 4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코크 밀키트 중에서 올해 1~8월 매출 규모가 가장 컸던 부대찌개, 샤브샤브, 밀푀유 나베 등은 비슷한 메뉴 외식 가격의 절반 수준에 즐길 수 있다. 

 

이 같은 가격 관리와 더불어 이마트는 노브랜드와 피코크의 상품군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MZ세대들이 선호할 만한 트렌디한 상품을 내놓는 것이 대표적이다.

 

노브랜드가 올해 출시한 ‘단백질바’는 다른 세대에 비해 건강과 몸매 관리에 많은 정성을 쏟는 MZ세대를 겨냥했다. 1개당 가격이 국산 초코바보다 저렴하다. 역시 상반기에 출시한 ‘캐모마일꿀차’는 젊은층 사이에선 스페인 여행의 필수 기념품으로 여겨지던 상품을 대중화한 것이다. 

 

노병간 이마트 노브랜드 상품 담당은 “실속 있게 유행을 챙기려는 MZ세대 욕구를 만족시키는 상품을 늘려 고객층을 확대하고 브랜드 경쟁력도 키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이마트는 피코크가 9월에 새로 내놓은 ‘프로틴 아이스크림’과 ‘비건 김치’도 영양섭취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했다고 전했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건강기능식품뿐만 아니라 일반식품도 건강하게 즐기려는 수요가 느는 추세다. 이에 피코크는 맞춤형 상품 개발에 애쓰고 있다.

 

최현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는 시장 변화를 재빨리 파악해 트렌드를 선호할 수 있는 상품을 계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는 ESG 경영 강화를 위해서도 PL 상품은 중요한 매개체라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6월 유통업계 최초로 ‘지속가능한 상품’의 기준과 핵심 과제를 제시한 가이드북인 ‘상품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PSI(Product Sustainability Initiative)’를 내놓은 바 있다. PSI에서는 중점 연구과제를 ▲친환경상품 ▲지속가능한 원재료 소싱 ▲건강 및 안전 ▲포장 및 플라스틱 등 총 4대 부문으로 분류했다.

 

이중 우선 추진 과제인 ‘지속가능한 원재료 소싱’과 ‘포장&플라스틱’ 개선 프로젝트를 노브랜드 등 PL 상품에 우선 적용하겠다는 게 이마트의 계획이다.

 

한편 가격 관리 등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한 전략의 중심을 PL로 두면서 이마트는 기존 프로젝트에 일부 변화를 주기로 했다. 7월 시작한 가격 관리 프로젝트인 ‘가격의끝’은 10월부터 시즌별 주요 상품들 할인 그리고 500대 상품에 대한 일주일 단위 가격 관리 위주로 전환한다. 40대 품목 일반 상품의 상시 최저가 프로그램은 중단한다.

 

곽정우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고객들에게 가장 실질적이고 피부에 와 닿는 혜택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가격 관리를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