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넥슨컴퓨터박물관, 카트라이더 전시·레이싱 게임존 선봬

지난달 31일부터 카트라이더 전시와 역대 레이싱 게임 체험존 오픈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 19년간의 역사 살펴볼 수 있는 전시도

 

【 청년일보 】 넥슨은 7일 넥슨컴퓨터박물관에서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의 역사를 축약하는 전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올해 6월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넥슨의 개발 역사 아카이브 프로젝트인 '네포지토리(NEpository)'에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의 데이터를 업데이트한 바 있다. 여기에 이어 박물관은 카트라이더 IP를 본격적으로 활용한 두 번째 전시를 오픈했다.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는 지난 2004년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로 국내 누적 이용자 수만 3천300만 명에 이르는 대중적인 게임으로 사랑받아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미디어 디스플레이를 통해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가 거쳐온 19년간의 여정을 간략하게 소개한다.

 

관람객이 기억하는 트랙의 이미지를 손으로 그리면 AI가 분석해 트랙 정보를 제공하는 '트랙피디아', 게임 이용자들의 플레이 기록을 면허증 형태로 제공하는 '카트 운전면허증' 키오스크 등 다채로운 체험도 준비했다.

 

 

또, 이번 전시와 함께 마련된 레이싱 게임 존은 '폴 포지션(Pole Position)',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등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레이싱 게임의 역사를 손으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체험은 핸들 및 페달 조작과 연동된 벽면의 미디어 프로젝션을 통해 더욱 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카트라이더가 오랜 기간 사랑을 받아온 넥슨의 대표 IP인 만큼 카트라이더 개발팀과 박물관은 적극적인 의지로 전시를 준비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관계자는 "카트라이더는 국내 온라인 게임의 발전을 이끌어온 게임이자, 온라인 게임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놀이가 되는데 기여한 게임"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카트라이더와 함께한 시간을 다시금 떠올려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쾌적한 관람을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관람 시간 예약이 가능하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