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2℃
  • 맑음강릉 28.0℃
  • 박무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31.3℃
  • 맑음울산 29.5℃
  • 구름조금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8.4℃
  • 흐림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6.3℃
  • 맑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31.6℃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삼성 반도체 수장 전영현 "반도체 기업 위상 되찾기 위해 힘차게 뛰자"

"최근의 어려움은 지금까지 쌓아온 저력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

 

【 청년일보 】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총사령관'을 맡은 전영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부회장)이 취임 메시지를 내놨다.

 

전 부문장은 30일 오전 사내 게시판에 올린 취임사에서 "경영진과 구성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최고 반도체 기업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 다시 힘차게 뛰어보자"면서 "최근의 어려움은 지금까지 우리가 쌓아온 저력과 함께 반도체 고유의 소통과 토론의 문화를 이어간다면 얼마든지 빠른 시간안에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미래사업기획단장을 맡고 있던 전 부회장을 DS 부문장으로 '깜짝' 발탁했다.

 

전 부문장은 "메모리사업부장 이후 7년 만에 다시 DS로 돌아오니 너무나 반갑고 설레는 마음"이라면서 "그 사이 사업 환경도, 회사도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무엇보다 우리가 처한 반도체 사업이 과거와 비교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삼성전자 DS 부문은 반도체 업황 악화 직격탄으로 연간 14조8천800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하며 심각한 부진을 겪었다.

 

특히 최근 급부상한 고대역폭 메모리(HBM) 주도권을 경쟁사인 SK하이닉스에 뺏기는 등 30년간 '부동의 1위'였던 메모리 사업이 거센 도전을 받고 있고,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는 글로벌 1위인 대만 TSMC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날 DS 부문이 주축이 된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1969년 창사 이래 첫 파업 선언을 했다.

 

전 부문장은 "임직원 여러분이 밤낮으로 묵묵히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현재의 어려운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저를 비롯한 DS 경영진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각오로 상황을 더욱 냉철하게 분석해 어려움을 극복할 방안을 반드시 찾겠다"고 강조했다.

 

전 부문장은 "지금은 AI 시대이고 그동안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미래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에게 큰 도전으로 다가오지만 우리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대응한다면 AI 시대에 꼭 필요한 반도체 사업의 다시 없을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저는 부문장인 동시에 여러분의 선배"라면서 "삼성 반도체가 우리 모두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