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7.3℃
  • 박무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4.5℃
  • 구름조금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한은, 16일 기준금리 인하 논의…"경기회복세 지원"

3년 만기 국고채 금리, 지난 11일 연 1.28%로 지난주 거래 마감
한은, 한 차례정도 기준금리 인하할 것이란 기대 반영한 결과

 

【 청년일보 】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펴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16일로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1일 연 1.28%로 지난주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기준금리(연 1.50%)보다 0.22%포인트 낮은 수준으로, 한은이 한 차례(0.25%포인트) 정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를 반영한 결과다.

전문가 사이에서도 금통위가 16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낮출 것이라는 전망을 놓고는 큰 이견이 없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촉발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국내 경기의 어려움을 가중하는 가운데 8∼9월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디플레이션 우려까지 대두하고 있어 한은으로선 금리 동결을 고수할 명분이 줄어든 탓이다.

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의견은 지난 8월 금통위 회의에서 이미 나왔다. 신인석 위원과 조동철 위원은 8월 회의에서 '0.25%포인트 인하' 소수의견을 냈다.
 

8월 금통위 의사록을 보면 금리동결 의견을 낸 다른 위원들도 금리 인하에 반대한다기보다는 7월 금리 인하의 효과를 좀 더 지켜보자는 쪽에 가까웠다.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반면 금리 인하를 명시적으로 반대한 금통위원은 1명에 불과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통화정책의 초점을 맞춘다는 정책 신호(시그널)를 금융시장에 보낸 상황"이라고 말해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려 한은으로선 정책 여력이 커진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금리 인하의 경기 부양 효과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한은이 경기 추이를 좀 더 지켜보고자 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달 인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다음번(11월 29일) 회의에서는 인하가 이뤄질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