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일원 되겠다"...우리금융 노조 찾은 임종룡 회장 내정자

노조위원장 "지배구조 변화 과정서 상처...노력해달라" 주문
임 내정자 "직원들을 가장 사랑했던 회장으로 기억되고 싶어"

 

【 청년일보 】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자가 임기를 준비하면서 첫 행보로 노동조합을 선택했다.

 

이는 노조가 그 동안 전직 관료 출신인 임 내정자에 대한 반대 의사를 드러낸 바 있는 만큼, 노조를 찾아 직접 소통을 약속하고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9일 금융계에 따르면 임 내정자는 이날 오전 중구 회현동 우리금융 본사에 있는 노동조합 사무실을 방문했다.

 

박봉수 우리금융 노조위원장은 '우리 직원을 제일 먼저 만나고 싶다'는 임 내정자의 요청을 받은 뒤 이를 수락했고, 이에 양측 간 만남이 빠르게 성사됐다.

 

임 내정자와 노조는 이미 지난 7일 외부에서 한 차례 만남을 가진 데 이어, 이날 노조 사무실에서 다시 얼굴을 마주했다.

 

박 위원장은 노조 사무실을 찾은 임 내정자에게 "지배구조 변화 과정에서 우리 직원들과 회사는 많은 상처를 받았다"면서 "우리금융그룹의 모든 임직원을 위해 모든 노력을 쏟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배구조 변화 시점의 틈을 노려 조직이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임 내정자는 "직원들과 노조의 상처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임기 동안 그 누구보다도 우리금융 직원들을 사랑할 것이고, 그 누구보다도 직원들을 사랑했던 회장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늘부터 우리금융의 일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임 내정자와 박 위원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직접 소통하는 한편, 진심과 존중을 다하는 성숙한 노사관계를 만들어가자는데 같은 목소리를 냈다.

 

한편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3일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자로 확정했다. 임 내정자는 이달 정기 이사회에서 후보 확정이 결의되면 오는 3월 24일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임기 3년의 우리금융 회장직에 오르게 된다.

 

임 내정자는 이번 주 초부터 우리금융 본사 인근의 연수원에 사무실을 마련한 뒤 주총에 대비하는 한편, 취임 후 경영계획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