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4℃
  • 흐림제주 24.7℃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그룹, 저축은행·PE자산운용 대표에 이석태·강신국 내정

에프앤아이 최동수, 신용정보 이중호 현 대표는 연임 추천
非은행 포트폴리오 재정비...그룹 경쟁력 강화 진용 구축

 

【 청년일보 】 우리금융그룹은 15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자추위)를 개최하고 우리금융저축은행, 우리금융에프앤아이, 우리PE자산운용, 우리신용정보, 우리에프아이에스 등 5개 자회사에 대한 대표이사 후보 추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자추위는 우리금융저축은행에 이석태 前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 우리PE자산운용에 강신국 前 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장, 우리에프아이에스에 김백수 前 우리은행 정보보호그룹장을 각각 신임 대표이사 최종후보로 추천했다. 

 

또한, 우리금융에프앤아이 최동수 現 대표와 우리신용정보 이중호 現 대표는 연임을 결정했다.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 후보로 추천된 이석태 前 부문장은 1964년생으로 1991년에 우리은행에 입행했다. 우리금융지주 전략기획단 상무, 신사업총괄 전무, 사업성장부문 부사장 및 우리은행 영업총괄그룹 부행장, 국내영업부문장 兼 개인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우리PE자산운용 대표 후보로 추천된 강신국 前 부문장은 1964년생으로 1986년 우리은행에 입행한 후 IB그룹 상무, 자금시장그룹 부행장, 기업투자금융부문장 兼 기업그룹장 등을 역임했다. 

 

아울러 우리에프아이에스는 올초 그룹 IT 거버넌스 개편에 따른 조직 전반의 재구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김백수 前 우리은행 정보보호그룹장을 대표 후보로 추천했다. 

 

김백수 후보는 1965년생으로 1992년 우리은행에 입행해 ICT기획부 본부장, IT전략부 본부장, 정보보호그룹 부행장을 역임했다. 차세대 전산시스템 구축 등 IT와 정보보호 영역에 걸친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자추위로부터 인정받았다.

 

한편, 비은행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우리에프앤아이 최동수 現 대표,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우리신용정보 이중호 現 대표에 대해서는 그룹 내 계열사 중 우수한 경영실적 평가를 받아 임기를 계속 이어간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자추위의 추천을 받은 5곳의 자회사 대표 후보들은 오는 3월말 예정된 각 자회사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 후 공식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