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0.6℃
  • 흐림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고금리 속 실적 악화"…국내 30대 대기업 지난해 이자비용 60% 급증

재벌닷컴 분석 이자비용 총액 4.6조→7.4조원
영업실적 부진 속 장단기 차입금 늘어난 결과

 

【 청년일보 】 고금리 속에 실적 악화로 차입금이 늘면서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이자비용 부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재벌닷컴이 매출 10조원 이상 30대 대기업의 2023회계연도 감사보고서(별도기준)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이자비용 총액은 7조4천440억원으로 전년(4조6천140억원)보다 2조8천290억원(6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해당 기업의 부채총액은 449조1천890억원으로 전년(413조2천900억원)에 비해 35조8천990억원(8.7%) 증가했다.

 

기업별 이자비용은 SK하이닉스가 1조1천510억원으로 전년(3천530억원)에 비해 226.2% 증가해 30대 대기업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에서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SK하이닉스는 차입금이 크게 늘어나면서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21.5% 증가한 38조4천310억원에 달했다. 부채비율은 전년보다 18%포인트(p) 오른 70.5%가 됐다.

 

또한 롯데케미칼의 이자비용이 전년보다 212.6% 늘어난 것을 비롯해 LG디스플레이(130.2%), 삼성SDI(111.5%), 삼성전자(105.5%) 등의 이자비용도 전년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반면 조사 대상 30대 대기업 중 이자비용이 감소한 곳은 기아, 삼성디스플레이 등 2곳뿐이었다.

 

기아는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4.6% 감소하면서 이자비용도 전년보다 25.6% 감소한 1천500억원을 기록했고,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부채총액이 줄면서 이자비용이 350억원으로 전년보다 24.7% 감소했다.

 

30대 대기업 중 부채총액이 전년보다 줄어든 곳은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사를 비롯해 GS칼텍스,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제철, 삼성SDI, KT, 이마트, SKT, 대우건설 등 11개사였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