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9℃
  • 맑음강릉 23.5℃
  • 박무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23.9℃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9℃
  • 흐림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0.9℃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시청자 간 실시간 대화 가능"… KT, 'TV채팅' 서비스 출시

KT 가입자 중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 사용자 이용 가능

 

【 청년일보 】 KT가 같은 TV 프로그램을 보는 사람들과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TV채팅' 서비스를 28일부터 시작한다.

 

TV채팅 서비스는 별도의 서비스 가입이 필요 없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 중인 KT 가입자면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앱)의 채팅플러스 내의 챗봇 메뉴에서 방송 채널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채팅 방에 들어가 메시지를 보내면 해당 메시지가 TV 화면에 나오면서 같은 프로그램의 시청자와 실시간으로 대화가 가능하다.

 

메시지 1건 당 5MB까지 무료로 발신이 가능하다. 5MB를 초과하는 용량의 메시지는 고객이 가입한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가 차감되거나 1MB 당 약 22원 수준의 데이터 이용료가 부과된다.

 

KT는 TV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같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만족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RCS와 올레tv를 융합한 TV채팅 서비스를 출시했다.

 

TV채팅을 도입한 프로그램 제작사나 방송사에서는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해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참고할 수 있다.

 

최초의 TV채팅 서비스는 오는 28일 밤 9시 올레tv #4906번 채널에서 방영되는 시즌 오리지널 콘텐츠 '히든트랙3' 방송을 통해 이용이 가능하다. 해당 채널을 보면서 채팅플러스 앱의 TV채팅 챗봇을 통해 채팅 메시지를 보내면 된다.

 

KT는 TV채팅 서비스를 시즌 오리지널 콘텐츠뿐 아니라 다른 방송사의 프로그램에서도 사용하도록 프로그램 맞춤형 B2B 형태로 제공하는 등 서비스 확대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명제훈 KT 엔터프라이즈부문 커뮤니케이션플랫폼사업담당(상무)은 "TV채팅 서비스는 TV를 보면서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원하는 고객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민첩하고 유연하게 제공하도록 노력해 고객 삶의 변화를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