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8.5℃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0℃
  • 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엔씨소프트, 공동대표 체제 전환…"'원팀'으로 글로벌 도약할 것"

'새로운 재미의 게임 개발'·'글로벌 진출 확대'·'게임 개발의 새로운 방법 개척' 제시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가 공동대표 체제 전환을 통해 더욱 다양하고 혁신적인 게임 개발, 경영 효율화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엔씨소프트는 20일 오전 10시 공동대표 체제 출범 미디어 설명회를 열고 향후 방향성을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김택진 대표와 박병무 공동대표 내정자가 설명을 이어갔다.


김 대표는 박 공동대표 내정자와의 공동대표 체제를 구축한 이유에 대해 "각 공동대표의 전문성을 최대한 살리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원팀'으로 회사의 방향성을 재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김 대표는 추후 게임 개발과 사업에 집중할 예정이며, 박 공동대표 내정자는 경영의 안정화와 미래 성장 동력 발굴 등 내실을 다져갈 방침이다.


김 대표는 이날 엔씨소프트의 미래 성장을 위한 세 가지 방향성도 공개했다.


먼저,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수 있는 게임 개발에 매진한다. 기존 IP 기반의 스핀오프 게임 개발은 물론, 다양한 장르의 게임 개발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에 도전한다. 뿐만 아니라, 개발 해 론칭하는 게임의 경우 정식 출시 전 글로벌 CBT를 통해 충분한 사전 검증을 거칠 계획이다.


아울러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게임 개발에 박자를 가한다. 이를 위해 글로벌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각 현지 시장에 맞는 개발을 진행한다.


이 밖에 게임 개발의 새로운 방법 개척에도 나선다. AI와 새로운 리더 양성이 주된 목표로, AI 기술 도입을 통한 비용의 효율화와 게임 개발 기간의 단축을 도모한다. 또한, 소규모 팀의 창의성을 존중하고 새로운 인재 발굴 및 자원 집중을 통한 효율성 증대를 꾀한다.

 

 

한편 박 공동대표 내정자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시작으로 플레너스 엔터테인먼트((구)로커스홀딩스)대표, TPG Asia(뉴 브리지 캐피탈) 한국 대표 및 파트너, 하나로텔레콤 대표, VIG파트너스 대표를 역임했다. 기업 경영, 전략, 투자 관련한 경험과 식견을 갖춘 전문 경영인이다. 뿐만 아니라, 오랜기간 엔씨소프트의 경영 자문을 맡아와 내부 사정에도 밝은 것으로 알려졌다.


엔씨소프트는 박 공동대표 내정자의 역량과 전문성이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