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0.6℃
  • 흐림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고금리 지속 영향"…지난해 주요기업 이자보상배율 '반토막'

평균 이자보상배율, 2022년 4.9서 지난해 2.2 하락

 

【 청년일보 】 급격한 영업이익 감소 및 고금리 지속 영향으로 지난해 주요 기업들이 이자를 갚을 능력이 절반 이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은행·보험·금융지주를 제외한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5개사의 영업이익과 이자비용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평균 이자보상배율은 2022년 4.9에서 지난해 2.2로 하락했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이 영업으로 번 돈과 이자비용을 비교해 보여주는 재무건전성 지표다. 1 미만이면 영업활동에서 창출한 이익으로 금융 비용도 감당할 수 없다는 뜻이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13조407억원으로 전년 대비 40조3천300억원(26.3%) 감소했고, 이자비용은 52조2천785억원으로 68.1% 증가해 이자보상배율 급감으로 이어졌다.

 

조사 대상의 86%(228개사)가 이자보상배율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은 28%(74개사)로 전년보다 19곳, 2021년보다는 48곳 늘었다.

 

전년 대비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크게 악화한 업종은 IT전기전자였다.

 

반도체 불황에 따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 급감으로 업종 전체 영업이익은 2022년 59조925억원에서 지난해 6조5천203억원으로 하락해 89%의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이 기간 이자비용은 2조8천37억원에서 5조4천867억원으로 95.7% 증가해 이자보상배율이 21.1에서 1.2로 급격히 나빠졌다.

 

이어 제약업종이 영업이익은 33.8% 감소하고 이자비용은 235.5% 증가해 이자보상배율이 29.2에서 5.7로 하락했다.

 

운송업은 영업이익이 65.2% 감소하는 동안 이자비용이 15.3% 늘어 이자보상배율이 11.2에서 3.4로, 석유화학은 영업이익이 43.3% 줄고 이자비용은 87.9% 증가해 이자보상배율이 8.2에서 2.5로 낮아졌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