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4.8℃
  • 맑음대전 -3.5℃
  • 흐림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5.4℃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급증…“코로나19 영향”

유통업계, 인기‧고가상품 등 물량 대폭 늘려 속속 본 판매 돌입
“코로나로 고향 못 가는 상황에 좋은 선물 보내려는 심리 반영”

 

【 청년일보 】최근 추석 선물세트의 예약 판매 매출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올해 추석 명절에는 고향에 내려가거나 지인을 찾아가지 못하기 때문에 좋은 선물을 보내려는 소비자의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진행한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예약 판매 첫 29일) 대비 54% 증가했다.


정육 매출이 99%, 수입 식료품과 와인·전통주 등 주류 제품 매출은 각각 226%, 105% 늘었다.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원테이블’ 선물 세트 매출은 지난해보다 82% 늘어 간편한 제품에 대한 선호가 두드러졌고, 소포장 한우 세트가 160% 더 팔리는 등 1~2인 가구를 위한 소용량 제품도 관심을 끌었다고 현대백화점은 전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늘면서 홍삼과 비타민, 각종 즙 등의 매출도 85% 늘었다.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이달 14일 시작되는 본 판매에서 정육 세트 물량을 지난해 추석보다 20% 늘린다. 특히 소포장 한우세트는 3배 확대하고 80만원 이상인 초프리미엄 한우 세트 물량은 1.5배, 가정간편식 및 반찬 세트와 건강기능식품 세트 물량도 각각 30%, 20% 늘린다.
 

이마트도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진행한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예약판매 시작일로부터 29일간)보다 20.1% 증가했다. 특히 한우 세트 매출이 32.8% 증가하는 등 고가 상품이 강세를 보였다.
 

30만원대 고급 한우 세트 매출은 121.2% 늘었고, 250개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 60만원대 한우 세트도 준비 물량의 30% 이상이 소진됐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오는 15일 53개 점포를 시작으로 19일 전체 점포에서 진행하는 본 판매에서 고가 세트 품목을 20~30% 늘릴 계획이다. 특히 피코크 한우구이와 등심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고, 갈비 세트 물량을 80% 늘린다.


샤인머스켓 세트도 가짓수를 늘리고, 샤인머스켓·제주 왕 망고 세트는 1천개 한정 수량으로 내놓는다. 20만원대 메로구이 세트도 100개 한정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코로나19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진 데 발맞춰 주류 품목을 강화한다.


지난 7∼8월 롯데마트의 와인과 위스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64%, 46%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추석에도 ‘홈술’ 수요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와인으로 구성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 와인 세트'를 선보인다.


선물을 받을 사람의 취향에 맞는 와인 1~2개를 선택해 세트를 만들 수 있는 제품으로, 가격에 상관없이 선물 포장 용기가 무료로 제공된다.


롯데마트는 와인 애플리케이션(앱) 비비노에서 높은 평점을 받은 와인을 활용한 선물 세트를 선보이고, 로열 살루트 위스키의 최고 등급인 '로열 살루트 52년산'을 3천200만원대에 106병 한정 판매한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주목받으면서 온라인 매출이 늘어난 것도 눈에 띈다.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현대백화점의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9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오프라인 매출 증가율이 68%인 것을 고려하면 4배가 넘는 수치다.


롯데백화점 온라인몰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추석 선물세트 판매 첫 15일)보다 66% 늘었다.


정육·수산 세트는 500% 이상 더 팔렸고, 청과 세트와 건강·주류 세트 매출은 각각 150%, 20% 증가하는 등 품목에 상관없이 온라인 판매가 늘었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14일부터 2주간 자체 모바일 라이브 쇼핑 채널 ‘100LIVE’를 통해 식기와 안마의자, 한우, 청과를 비롯한 총 28개 브랜드의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