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8.9℃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어제의 특징주] 지난주 특징주 브리핑...제넥신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 체결에 한미약품 '급등' 外

 

【 청년일보 】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급락해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내려갔다. 

 

국내 유일 유전자치료제 생산시설 완공이 임박하면서 이연제약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급락...시총도 2계단 추락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17일, 하락 마감. 증권가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완제품 생산 계약을 수주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가에 선반영되었다는 의견이 나왔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지난 6일부터 7거래일 동안 상승률은 22.19%에 달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4일 모더나와의 계약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어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공시를 통해 내놨음. 

 

코스피 상장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7일, 전 거래일보다 7.81%(7만4000원) 하락한 87만4000원에 거래를 종료. 이에 코스피 종목 시가총액순위(우선주 포함)에서도 2계단 하락해 5위로 밀려났음.

 

◆ 이연제약, 상한가..."국내 유일 유전자치료제 생산시설 완공 임박"

 

국내 유일 유전자치료제 생산시설 완공이 임박한 소식에 이연제약이 상한가를 기록.

 

이연제약의 상한가 배경으로는 국내 유일 유전자치료제 생산 시설 완공이 임박한 것이 꼽힘. 또한 mRNA(메신저 리보핵산) 완제 생산도 가능하다고 확인됐음. 

 

이연제약은 1964년 설립 이후 전문의약품과 원료의약품의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영업으로 하고 있음.

 

코스피 상장사 이연제약은 지난 17일, 전 거래일보다 29.90%(7400원) 상승한 3만2150원에 거래를 종료.

 

◆ 한미약품, 제넥신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 체결 '급등'

 

한미약품이 제넥신의 코로나19 예방 DNA 백신 'GX-19N'의 위탁생산을 맡게 됐다는 소식에 급등세. 이날 오후 2시 기준 한미약품은 코스피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1만1500원(3.38%) 상승한 35만1500원에 거래.

 

제넥신도 코스닥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1만800원(10.93%) 오른 10만9600원에 거래. 한미약품과 제넥신 양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X-19N'의 공정개발 및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힘.


제넥신의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의 표면 항원 유전자(DNA)를 주입, 체내에서 표면항원 단백질을 생성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방식의 DNA 백신 'GX-19N'을 개발 중.

 

◆ 정덕균 사외이사, 윤석열과 인맥 부각..대덕, 상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 정덕균 대덕 사외이사의 관계에 투자자들이 주목하며 대덕이 상한가를 기록.

 

야권의 차기 유력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서울대 반도체 공동 연구소를 방문해 정덕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만났다고 전해졌음. 정 교수는 대덕 사외이사로 활동 중.

 

대덕은 지난 20일, 전 거래일보다 29.92%(2130원) 상승한 9250원에 거래를 종료.

 

◆ "윤석열·이재명 관련주"...동일기연, 상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인맥이 부각되며 동일기연이 상한가를 기록.

 

동일기연은 유력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주로 거론. 김태준 동일기연 사외이사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해 윤 전 총장과 동문이며, 경기도의료원 자문 변호사 근무 이력으로 인해 이재명 지사와도 엮이고 있음. 

 

동일기연은 지난 20일, 전 거래일보다 29.76%(4300원) 상승한 1만8750원에 거래를 마침.

 

◆ 소형모듈원자로 사업 기대...한전기술, 급등

 

소형모듈원자로 사업 기대감에 한전기술이 급등. 

 

미국·유럽 등 주요 국가들이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 탄소 배출이 없는 수소 산업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원전을 이용한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고. 

 

한전기술은 지난 20일, 전 거래일보다 13.67%(6300원) 상승한 5만2400원에 장을 마침.

 

◆ 4거래일 만에 8만 전자 복귀...삼성전자, 반등세

 

실적에 대한 기대감. 미국 반도체지수와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급등이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수요둔화에 따른 재고 증가, 영업이익률 정점에 따른 마진압박, 대규모 설비투자 확대에 의한 공급과잉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에 주가가 하락한 것"이라고 평가.

 

21일 오전 9시48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2.14%(1700원) 오른 8만1200원에 거래.

 

◆ 6000억원 규모 해외 투자 유치 소식에 카카오 강세

 

카카오의 일본내 웹툰서비스 '픽코마'가 글로벌 글로벌 투자사 앵커에퀴티파트너스(Anchor Equity Partners)와 해외 유수 국부펀드들로부터 6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소식에 반등.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반등도 호재로 작용. 21일 오후 2시14분 기준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000원(3.52%) 오른 11만7500원에 거래.

 

◆ 분할 후 신규 상장...F&F 거래 첫날 급등

 

F&F는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이날 분할 재상장.  이번 분할로 F&F홀딩스가 존속 법인, F&F 사업회사가 신설 법인으로 분할.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F&F는 MLB와 디스커버리 두 브랜드를 주축으로 코로나19가 무색한 실적 서프라이즈를 두 분기 연속 시현했다"며 "강력한 브랜드 파워와 효과적인 디지털 마케팅, 해외시장 진출로 향후 3년간 매출과 영업이익이 연평균 각각 28%, 50%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21일 오전 9시07분 기준 F&F는 시초가 36만 원을 형성한 9만3000원(25.83%) 오른 45만3000원에 거래.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