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5.5℃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5.1℃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조금제주 6.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5℃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통합 방산시스템 '시너지'...한화, 대우조선 인수 확정

2조 원 유상증자 방식···지분 49.3% 획득·경영권 확보
투자 유치 과정 '스토킹호스' 방식···경쟁입찰 진행

 

【청년일보】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한화그룹에 통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1년 워크아웃(재무개선작업) 졸업 이후 21년 만에 새주인을 맞았으며 한화그룹은 '육해공 통합 방산시스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과 한화그룹이 2조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MOU)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수출입은행에서 긴급 산업·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대우조선해양 매각 방안을 논의했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을 한화그룹에 매각하는 방안을 포함한 대우조선 처리 방향 안건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MOU에 따라 한화그룹은 대우조선 앞으로 2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49.3%의 지분과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유상증자 참여 기업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1조원), 한화시스템(5000억원), 한화임팩트파트너스(4000억원), 한화에너지 자회사 3곳(1000억원) 등이다.

 

산업은행은 원활한 투자 유치와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채권단과 함께 마련키로 했다.

 

또한 한화그룹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이번 투자합의서 체결 이후 이른바 '스토킹호스' 절차에 따라 경쟁입찰도 진행된다.

 

강석훈 산은 회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한화그룹과 논의 결과 대우조선이 한화그룹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후 경쟁 입찰을 통해 최종 투자자를 결정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본건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은 본 건 투자 유치를 통해 2조원의 자본확충으로 향후 부족자금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이 한화그룹에 매각된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대우조선해양은 전일 대비 2천950원 오른 2만4천950원에 거래 중이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