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4℃
  • 흐림제주 24.7℃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새 증권사명 '우리투자증권' 정관 명시..."임종룡 회장 의지 반영"

한국포스증권과 합병 계약서 '우리투자증권' 명시

 

【 청년일보 】 우리종합금융(이하 우리종금)이 한국포스증권과 합병계약을 체결하면서 합병 법인의 이름을 '우리투자증권'으로 계약서에 명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종금은 지난 3일 포스증권과 합병하면서 계약서에 첨부된 정관에 법인 상호를 주식회사 우리투자증권으로 기재했다.


우리금융은 우리종금과 포스증권 합병을 발표하면서 감독당국 승인절차 등을 고려해 우리투자증권을 '가칭'처럼 소개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일찌감치 이 명칭을 사용할 준비를 마친 셈이다.


이는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임 회장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던 2013년 말 우리금융으로부터 우리투자증권 등을 패키지로 인수해 NH투자증권을 출범시킨 당사자다.


이정수 우리금융 부사장은 지난 3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투자증권을 최우선 순위로 검토 중"이라며 "사명에 '투자'가 들어감으로써 그룹 비전인 기업금융(IB) 부분을 좀 더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고객 착오 등 시장 혼란이 우려된다는 논리로 반대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우리금융 측은 우리투자증권 매각 이후에도 상표권을 유지한 만큼 다시 그 명칭을 사용하는데 법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특허정보검색서비스 키프리스(KIPRIS)에 따르면 우리투자증권 상표는 현재 최종 권리자가 우리은행으로 표기되어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20년 전 LG투자증권을 인수해 우리투자증권을 처음 출범시킬 당시부터 우리금융이 이 명칭의 소유권을 보유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투자증권을 농협금융에 매각해 NH투자증권으로 명칭이 바뀐 이후에도 해당 명칭을 우리가 계속 보유했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