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유한양행, 회장·부회장 직제 신설…"직제 유연화 조치"

회장·부회장 직제 신설 안건 주총 상정

 

【 청년일보 】 유한양행은 22일 내달 15일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회장·부회장 직제 신설을 위한 정관 변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한양행 측은 정관 변경에 대해 "회사의 양적·질적 성장에 따라 향후 회사 규모에 맞는 직제 유연화 필요성과, 외부 인재 영입 시 현재 직급보다 높은 직급을 요구하는 경우에 대비해 필요한 조치"라며 "대표이사 사장으로 표기된 것을 표준 정관에 맞게 '대표이사'로 변경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정관 변경과 관련 최근 논란이 된 특정인의 회장 선임 가능성에 대해 유한양행 관계자는 "특정인이 인터뷰에서 밝힌 바와 같이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유한양행은 1969년부터 지속되어 온 전문경영인 체제에 따라 주요 의사결정 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사회 멤버는 사외이사 수가 사내이사 수보다 많으며, 감사위원회제도 등 투명경영시스템이 정착화돼 있다는 평가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