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흐림동두천 19.1℃
  • 맑음강릉 23.2℃
  • 흐림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20.5℃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8.8℃
  • 맑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1.5℃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시작 4개월 만에 1조 원 조기 지급

빠른정산 이용조건 까다롭지 않고 정산 대상 금액에 한도 없어
데이터 기반의 위험탐지 시스템으로 리스크 측정 효과적으로 진행

 

【 청년일보 】 네이버파이낸셜이 빠른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소사업자에게 4개월 만에 총 1조 원의 판매대금을 조기 지급했다. 빠른정산 서비스의 일 평균 지급액은 약 200억 원으로 온라인 쇼핑업계 최대 규모다.

 

빠른정산 서비스는 조만간 더욱 확대될 예정으로, 앞으로 네이버가 올해 새롭게 선보일 것으로 예고한 다양한 자금지원 프로그램과 더욱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빠른정산은 자금회전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사업자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판매대금의 90%를 무료로 정산해주는 서비스로,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됐다.

 

현재 국내 이커머스 업계뿐 아니라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큐텐, 징동 등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보다 빠르게 정산하고 있다.

 

단 4개월만에 1조원에 달하는 판매대금을 선지급할 수 있던 이유에 대해 회사 측은 '중소사업자 지원'이라는 서비스 목적에 맞게 빠른정산 이용 조건을 까다롭지 않게 설정했고, 판매자별로 빠른정산을 받는 대상 금액에 한도를 두지 않은 점을 꼽았다.

 

빠른정산 서비스는 스마트스토어 매출이 최소 3개월 연속 월 100만 원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정산 금액에 제한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이처럼 서비스의 문턱이 낮을 수 있던 배경엔 스마트스토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빠른정산에 따른 회사 측의 리스크가 효과적으로 측정됐기 때문이다.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구매확정 전에 판매대금을 지급해도 어뷰징이나 폐업 등의 위험이 없을지를 판단하는 위험탐지시스템(FDS)을 통해 빠른정산 지급 후에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예측하고 있다"며 "최대한 많은 중소사업자가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이용 조건을 가능한 낮추고, 판매자에게 빠른정산 대상 금액의 한도 없이 제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빠른정산 서비스가 가속화되면서 네이버가 예고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네이버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 '네이버 밋업'에서 창업 초기 6개월간 결제·매출 연동 수수료 면제, 마케팅 활동비 등을 지원하는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FDS 기술 고도화를 바탕으로, 조만간 빠른정산 서비스를 보다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중소사업자 지원에 있어 업계 선도적인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