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7.9℃
  • 울산 18.9℃
  • 맑음광주 19.9℃
  • 흐림부산 21.0℃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24.3℃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직원이 근무 시간·장소 선택"… 네이버, 일률적 근무제 탈피

7월부터 직원이 업무 상황 고려해 원격 근무, 사무실 출근 자유롭게 선택 가능
시간·장소가 아닌 일이라는 본질에 초점 맞춰 자율·책임·신뢰 기반으로 근무제 설계

 

【 청년일보 】 네이버는 오는 7월부터 사무실 출근, 원격 근무 등 근무형태를 회사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직원이 자유롭게 선택하는 새로운 근무제 'Connected Work'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2014년부터 업무 시간을 직원 개인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한 것에 이어 이번 제도로 업무 공간에 대해서도 직원의 자율성을 대폭 확대해 네이버의 '자율·책임·신뢰'에 기반한 일하는 문화를 더욱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개인, 조직의 다양성을 고려하고 업무 형태가 아닌 실질적인 업무 몰입이라는 본질에 초점을 두고 직원이 가장 일을 잘하는 방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는 근무방식을 설계했으며, '네이버의 일'은 동료·사용자·중소사업자·창작자·사업 파트너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진행된다는 의미를 담아 새로운 근무제 명칭을 'Connected Work'로 명명했다.

 

7월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체계 하에서 네이버 직원은 반기에 한 번씩 자신과 조직, 진행 중인 프로젝트 상황 등을 고려해 ▲주 3일 이상 사무실 출근을 기반으로 하는 'Type O(Office-based Work)' ▲원격을 기반으로 하는 'Type R(Remote-based Work)' 중 근무 형태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네이버는 Type R을 선택한 이들도 필요한 경우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도록 공용 좌석을 지원한다.

 

또한, 네이버는 Connected Work 제도 하에서도 팀워크 강화, 신규 입사자의 빠른 적응, 협업을 위해 대면 미팅이 필수적인 경우 등 오프라인 대면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을 위한 가이드를 마련하는 등 개인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면서 네이버의 문화를 공유하고 팀워크를 통한 시너지를 확대해나갈 방안을 지원할 방침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언제, 어디서 일하는가를 따지기보다는 더 본질적인 '일의 본연의 가치'에 집중, 신뢰 기반의 자율적인 문화와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왔다"며 "네이버만의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근무제를 도입했고 앞으로도 일의 본질에 집중해 직원이 최적의 환경에서 업무에 몰입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