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4℃
  • 흐림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5℃
  • 흐림울산 21.2℃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4.0℃
  • 맑음금산 23.7℃
  • 맑음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네이버 커넥트재단 '엔트리', 학생 창작물 1000만 개 돌파

엔트리 핵심은 창작과 소통… 창의적 작품 만들며 SW 역량과 소통 능력 향상

 

【 청년일보 】 네이버 커넥트재단에서 운영하는 국내 최대 초중등 소프트웨어(SW) 교육 플랫폼 '엔트리'에 등록된 학생 창작물이 1000만 개를 돌파했다.

 

​엔트리는 가입자 수 230만 명, 월간 사용자 수(MAU) 100만 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초중등 SW 교육 플랫폼이다. 2018년부터 초중등학교에서 SW 교육이 의무화됨에 따라 초등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SW 교육에 엔트리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엔트리에서는 프로그래밍을 모르는 학생들도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통해 SW 개념을 이해하고, 블록형 언어를 이용해 쉽고 재미있게 SW 작품을 만들 수 있다.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SW 교육뿐 아니라 학생들이 AI 및 데이터에 대해 이해하고 활용하도록 AI 기능과 데이터 분석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학생들은 네이버 AI 기술 기반의 오디오 감지, 파파고 번역, 읽어주기 (TTS) 기능과 월평균 기온, 전국 초중고 위치 등 다양한 데이터 자료와 데이터 분석 도구를 활용해 더욱 다양한 작품을 창작할 수 있다.

 

엔트리의 핵심은 창작과 소통이다. 학생들은 엔트리에서 작품을 만들어 공유하고, 다른 학생들의 피드백을 기반으로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거나 오류를 수정하는 등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혼자서 만들기 어려운 고난도의 작품은 학생들끼리 팀을 구성해 협업하기도 한다.

 

또한, 다른 학생의 작품이 마음에 들면 '코드 보기'를 통해 작품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확인할 수 있다. 다른 학생이 만든 작품에 자신의 아이디어를 더해 새로운 작품으로 리메이크할 수도 있다.

 

이처럼 엔트리는 기존 암기·주입식 교육에서 참여·협업 중심으로 SW 교육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고 있다. 학생들은 코딩 실력은 물론 SW 개발자의 필수 역량인 협업과 소통 능력을 향상하고, 실제 개발자들이 코드에 대해 서로 검토하고 토론하는 '코드 리뷰' 문화를 배운다.

 

한편,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지난 3월 엔트리 리뉴얼을 통해 학급 및 학습자 관리 기능을 강화했다. 교사는 학생들에게만 공개되는 공간에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고 학생들의 학습 현황도 편리하게 파악할 수 있다. 

 

인공지능 활용, 지도학습, 비지도학습 기능을 활용해 풍성한 SW 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 앞으로도 엔트리는 교육 현장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과 도구를 확대해, 사용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조규찬 네이버 커넥트재단 이사장은 "엔트리는 아이들이 SW 창작 활동에 몰입하고 함께 성장하도록 다양한 협업 공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학생에게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와 창작 플랫폼을, 교사에게는 강의 교재와 우수 수업사례를 제공해 SW 교육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