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9.3℃
  • 서울 27.4℃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8.0℃
  • 구름조금경주시 26.2℃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초대규모 AI 분야 공동 연구"… 네이버-서울대, AI 연구센터 설립

네이버-서울대 AI 연구진 100여 명 투입… 수백억 원 규모 '하이퍼스케일' 산학협력 시작
GPT-3 능가하는 한국어 기반 초대규모 AI를 더욱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연구

 

【 청년일보 】 네이버와 서울대가 손을 잡고 '초대규모(Hyperscale) AI' 공동 연구에 나선다.

 

네이버와 서울대학교는 10일 초대규모 AI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네이버와 서울대는 최근 AI 업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른 초대규모 AI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를 설립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연구 및 교육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서울대의 AI 연구원 100여 명이 참여하며 3년간 연구비, 인프라 지원비 등을 포함해 수백억 원 규모의 투자가 진행된다.

 

이를 통해 초대규모 한국어 언어모델을 더욱 발전시키고 나아가 언어, 이미지, 음성을 동시에 이해하는 초대규모 AI를 함께 개발하여 글로벌 AI 기술을 선도하는 것이 목표다.

 

그동안 개별 프로젝트 중심으로 진행해온 산학협력과는 달리 네이버-서울대의 연구원이 하나의 연구센터를 구성해 밀착 협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네이버 연구진이 겸직 교수로서 서울대 대학원생들이 AI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공동 연구지도하고, 서울대 연구진도 네이버와의 AI 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네이버는 AI 인재 양성 차원에서 서울대 학생의 인턴십 및 산학협력 파견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이러한 방식의 산학협력을 대규모로 시도하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다.

 

원활한 연구 협력을 위해 네이버가 보유한 슈퍼컴퓨팅 인프라 및 데이터를 공동 연구센터에서 활용하도록 공유한다. 네이버는 작년 10월 국내 기업 최초로 초거대 언어모델 구축을 위해 슈퍼컴퓨터를 도입한 바 있다. 이렇게 연구한 성과는 연 2회 이상 기술 공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최인혁 네이버 COO는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을 바탕으로 네이버와 서울대의 연구진이 함께 만들어낼 강력한 연구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네이버의 인프라와 데이터, 양측의 연구 역량이 합쳐진 공동 AI 연구센터를 통해, 글로벌 경쟁자들에 맞서 초대규모 AI 분야의 연구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병탁 서울대학교 AI 연구원장은 "AI 분야에서 혁신적인 연구를 하려면 인프라와 인력이 모두 중요하다"며 "네이버의 우수한 인프라와 양측의 AI 인재들이 힘을 합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를 개발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