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흐림동두천 26.6℃
  • 맑음강릉 27.8℃
  • 흐림서울 29.1℃
  • 대전 27.4℃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5.1℃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6.8℃
  • 흐림고창 25.8℃
  • 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6.5℃
  • 흐림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네이버-KAIST, 초창의적 AI 연구 위한 공동연구센터 설립

'초대규모 AI 이후'를 대비한 도전적인 AI 기술 공동 개발… 100여 명 연구진 투입·수백억 원 투자

 

【 청년일보 】 네이버와 카이스트 AI대학원이 네이버에 공동연구센터 '카이스트-네이버 초창의적 AI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초대규모 AI를 활용한 새로운 AI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네이버와 카이스트 AI대학원이 지난 21일 AI 분야 연구 발전과 글로벌 AI 리더십 확보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는 서울대학교와의 '초대규모 AI' 분야 연구를 위한 밀착 협력에 이어, 카이스트 AI대학원과도 강결합 방식의 연구 협력을 진행한다.

 

좋은 스토리와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다면 누구나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내도록 도와주는 AI로, 이를 위해 네이버와 카이스트 AI 연구원 100여 명이 참여하고, 3년간 수백억 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주재걸·신진우·황성주·양은호·최재식 교수를 포함해 최근 ICLR, NeurIPS, ICML, CVPR, ACL 등 세계 최고 AI 학회에서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10여 명의 교수진과 수십 명의 연구원으로 구성된 카이스트 AI대학원 연구진이 초창의적 AI 연구에 참여한다. 이들은 네이버의 연구원들과 함께 공동연구센터를 통해 같은 공간에서 활발히 소통하며 연구를 수행한다.

 

인적 자원과 함께 네이버가 보유한 하드웨어 인프라와 데이터도 공동연구센터에서 활용되도록 논의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방대한 양의 영상, 웹툰 등 콘텐츠 데이터를 보유했으며 고품질 콘텐츠 생성을 위한 제작 기술 역시 꾸준히 고도화하고 있다.

 

AI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도 함께 수행한다. 네이버 연구진이 겸직 교수로서 카이스트 AI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수업과 연구를 지도하고, 이들의 네이버 인턴십 및 산학협력 파견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인혁 네이버 COO는 "AI 기술 연구와 인재 양성에 이르는 넓은 협력 범위부터 공동연구센터 설립이라는 밀착 협력 방식까지, 이번 협약으로 네이버와 카이스트는 선진적인 산학협력 모델을 제시했다"며 "이를 통해 초대규모 AI뿐 아니라 도전적이고 새로운 기술로 알려진 창의적 AI의 공동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여 네이버와 카이스트의 연구 역량이 한 단계 더 도약함은 물론 국내 AI 기술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송 카이스트 AI대학원장은 "이번 네이버와의 새로운 형태의 산학협력 모델을 통해, 세계가 놀랄 만한 수준의 임팩트 있는 연구성과를 만들어서 구글, 페이스북, 스탠퍼드, 버클리 대학 등 최신 AI 기술을 선도하는 산업 및 학계의 유수 기관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10일 서울대와 초대규모 AI 분야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는 25일에는 'NAVER AI NOW'를 통해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모델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